폐지 줍는 어르신이 무인 매장 앞 눈 치운 감동적인 이유

415

폐지 줍는 노인이 무인 매장 앞 눈을 치우고 미끄러지지 않게 매트를 깔고 간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5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따뜻한 이야기 하나 올리겠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무인 매장 앞 눈을 쓸고 있는 어르신 / 아프니까 사장이다

인천 중구에서 무인 매장을 운영한다고 밝힌 A씨는 크리스마스이브에 겪은 일을 전했다.

A씨는 “무인 매장이다 보니 제가 가거나 아르바이트생이 가기 전엔 거쳐 간 손님들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보니 가서 할 일이 조금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도 아침 일찍 매장에 간 A씨는 매장 앞에 쌓여있던 눈을 치운 흔적과 입구에 깔린 담요를 발견했다. 아르바이트생이 청소한 줄 알고 문자메시지를 보냈으나 아르바이트생은 “제가 한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후 A씨는 매장 CCTV를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 영상에는 인근에서 리어카를 끌며 폐지를 줍던 어르신이 빗자루를 들고 매장 앞에 소복이 쌓인 눈을 치운 뒤 입구 바닥에 매트를 까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무인 매장 앞 눈을 쓸고 있는 어르신 / 아프니까 사장이다

A씨는 “아직 동도 트기 전인 그 이른 아침에, 폐업으로 더 이상 영업하고 있지 않은 옆 카페 쪽에 쌓인 눈까지 치워주고 계셨다”며 “며칠 전 낮에 매장에 갔더니 손님이 없는 상황에 누군가 휴대전화를 충전하고 있더라. 손님이 (배터리) 충전하고 안 가져가시나 보다 했는데 알고 보니 그 노인이셨다. 그냥 모른 척하고 청소만 하고 온 적 있는데 그 때문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어서 크리스마스이니 작은 케이크 하나 선물로 준비했다. 차곡차곡 쌓여 있는 박스 위에 살포시 놓고 오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안도현 시인의 ‘너에게 묻는다’ 속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냐’는 구절을 언급하며 “이 말을 되새기면서 누구에게나 고마운 일을 할 수 있는 그런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런 따뜻한 소식 자주 듣고 싶다”, “정말 좋으신 분이다”, “추운 겨울 마음이 따뜻해지는 소식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1
2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