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 우선 채용 예정” 제주 한라수, 100억원 들여 제2공장 증설한다

98

제주 한라수는 100억원을 투자해 제주에 제2공장을 증설한다고 28일 밝혔다.

제주 한라수의 제2공장은 연면적 3600㎡에 지상 2층 규모로 지어지며, 제품 창고시설도 갖출 계획이다. 공장이 증설되면 연간 최대 3억 개의 제주 한라수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한도그린F&B

제주 제2공장은 연면적 3,600㎡에 지상 2층 규모로 강철 기둥인 H빔을 이용해 건축물의 뼈대를 세우고, 제품의 창고시설도 갖출 계획이다. 공장이 증설되면, 연간 최대 3억 개의 제주 한라수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회사 측은 제주 한라수가 세계 유일의 화산암반 용암해수로서 화산 암반 속 진귀한 미네랄 성분이 함유된 안전한 물이라는 인식 확산에 따라 급속하게 늘어나는 건강 기능성 미네랄 워터 제품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증설을 결정했다. 해외에서도 화산암반수 제품이 프리미엄 제품으로 판매되고 있는 점을 감안했다.

셔터스톡

제주 한라수 측은 “향후 해외 수요까지 고려해 생산시설의 증설에 과감히 투자하기로 했다”라며 “내년 3월 완공을 목표로 증설 기반 공사를 완료했고, 지난 9월에 기계 발주를 해서 현재 기계 및 설비 제작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제1공장은 하루 18만 개의 제품을 생산하며, 월 500만 개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제2공장을 신설하게 되면, 하루 생산량은 100만 개 이상으로 늘어나며 월 2,500만 개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이번 증설로 인해 국내에서 늘어나는 유통망의 확대와 고기능성 워터를 찾는 수요를 어느 정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제주 한라수 관계자는 “제2공장 증설이 완료되면 제주도민을 우선 채용해 제주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식음료 업계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추세에 맞춰 친환경적인 설비 도입을 통해 탄소배출을 줄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