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요, 새해 특별기획 ‘청자 음각 목단문 십이지신 용 합’ 선봬

201

명품 도자브랜드 광주요가 2024년 갑진년을 맞아 ‘청자 음각 목단문 십이지신 용 합’을 선보인다.

광주요는 매년 십이지신(十二支神)을 모티프로 제작한 청자 합 제품을 출시하고 있으며 2024년 푸른 용의 해를 기념해 힘있는 용 조각에 도전적 정신을 담았다. 

이와 함께 고려청자의 독자적인 유약 기술을 계승해 우아한 비색을 띠는 크랙청자(빙렬)를 구현했으며 광주요만의 분청소지에 목단문양을 음각 기법으로 정교하게 표현했다. 

목단(모란)은 대표적인 조선시대 왕실문양으로 ‘황제의 꽃’으로 불리며 부귀와 공명을 상징하는 광주요 대표 문양 중 하나로 음각 목단문에는 특별히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았다.

합은 공기와의 접촉을 차단하는 뚜껑이 있는 그릇으로 음식의 냉·온기 유지 기능이 탁월하여 예로부터 귀한 자리에 올려왔던 전통 식기다. 광주요 청자 합은 광주요 장인이 손으로 직접 빚어 얇고 가벼운 것이 특징으로 정교한 예술작품 그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 

예술성과 실용성을 고루 겸비한 광주요의 합은 식기의 기능 외에도 액세서리를 담는 보석함, 장식용 오브제 등 다앙하게 쓰이고 있다. ‘청자 음각 목단문 십이지신 용 합’은 새해를 보다 특별하게 기념하거나 안녕을 기원하기 위한 선물로 추천한다.

사진=광주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