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팅앱 남녀비율 8대2…사용자 ‘틴더’·사용률 ‘남녀공학’ 1위

262

데이팅 앱 사용자는 남성이 훨씬 많지만 사용 시간은 여성이 남성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와이즈앱
사진=와이즈앱

31일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이하 와이즈앱)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국내 데이팅 앱 설치자 수는 ‘틴더'(42만명), ‘위피'(33만명), ‘글램'(28만명) 등 순으로 많았다.

실사용자도 틴더(24만명)가 가장 많았으나 틴더의 실사용률(56.2%)은 ‘남녀공학'(84.5%), ‘너랑나랑소개팅'(74.1%), ‘앙팅'(66.0%)에 뒤졌다.

와이즈앱은 다양한 콘셉트의 신규 데이팅 앱이 꾸준하게 등장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설치·사용자 기준 1∼3위인 틴더·위피·글램 등 주요 소개팅 앱에서 남녀 사용자 비중이 8대 2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와이즈앱
사진=와이즈앱

월평균 사용 시간은 틴더(2시간 56분)와 글램(2시간 42분)이 약 3시간에 달했고, 위피(1시간 27분)는 1시간 30분가량으로 집계됐다.

성별에 따른 월평균 사용 시간은 여성(3시간 56분)이 남성(2시간)의 약 2배에 달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2시간 49분), 40대(2시간 23분), 30대(1시간 58분) 등 순으로 많았다.

주요 앱의 단독 사용률은 최소 63% 이상으로, 여러 개의 앱을 중복해 사용하기보다 주로 사용하는 앱 한 가지만 사용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와이즈앱은 설명했다.

사진=틴더
사진=틴더

사용자가 증가하고 다양한 앱이 출시되면서 소개팅 앱을 통한 ‘로맨스 스캠’도 기승을 부리고 있어 사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로맨스 스캠은 연애를 뜻하는 ‘로맨스’와 신용 사기를 의미하는 ‘스캠’의 합성어다.

2012년 출시돼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대표적인 데이팅 앱으로 성장한 틴더는 로맨스 스캠이 사회적인 문제로 비화하자 호주와 뉴질랜드에 신분증을 활용한 신원 인증 기능을 도입했다. 한국에는 내년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