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옆집 여성이 너무 무섭습니다”… 네티즌들 소름 쫙 돋게 한 ‘충격사진’

130

수많은 네티즌들을 충격과 공포에 빠트린 사진이 있다. 사진을 확인한 대다수 네티즌이 너무 소름 끼친다는 반응을 내놓기도 했다.

수많은 네티즌들을 충격과 공포에 빠트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인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인벤에는 ‘쫌 무섭다는 오피스텔 옆집 女’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한 네티즌이 ‘뭐라고 쓴 거야? 크롭 해서 확대를 해보았다’ ‘무섭다’ 등의 말과 함께 공개한 사진 여러 장이 담겨있다.

사진에는 어느 오피스텔 현관문에 출처를 알 수 없는 기괴한 글들이 빼곡히 가득 채워진 모습이 담겨있다. 대체로 붉은 계통 색 혹은 검은색으로 적힌 이 글들은 앞뒤를 알 수 없는 내용들이 중구난방으로 현관문에 마구 적혀 있다. 어느 사진 한 장에는 어떤 여성이 현관문 앞에서 다리를 쪼그리고 앉아 무언가를 적는듯한 모습이 담겨있기도 했다.

어느 오피스텔 현관문에 출처를 알 수 없는 기괴한 글들이 빼곡히 가득 채워져 있는 모습. / 온라인 커뮤니티 인벤
앞뒤를 알 수 없는 내용들이 중구난방으로 현관문에 마구 적혀 있다. / 온라인 커뮤니티 인벤
영문을 알 수 없는 기괴한 글. / 온라인 커뮤니티 인벤

현관문에 적힌 글을 확대해서 보면 ‘제 표현은 사전적 의미입니다. 제 삶에 관한 결정은 윤석열 대통령께서 하시길 바랍니다…2024년 1월 12일에 쓴 이 내용은 영원히 변하지 않습니다’ ‘최악인 생활 중입니다’ ‘통증을 느끼게 하는 범죄도 겪고 있습니다’ ‘결혼을 한 적이 없습니다’ ‘이명박, 이재명, 정신 병원 관련인과 무관하고 얽히기 싫습니다’ ‘제 주민등록번호가 유출되고 도용된 것 같습니다’ ‘이 집은 제 것인데, 가택침입도 겪고 있습니다’ ‘언어가 사전적 의미로 사용되길, 사전적 의미의 사실만 인식하고 정상적인 생활을 하며 안심하고…’ ‘졸음이 오게 하거나 잠들게 하는 범죄도 여러 번 겪고 있습니다. 도난 범죄들도 굉장히 자주 겪고 있습니다’ 등의 말들이 뒤죽박죽 나열돼 있다.

도저히 영문을 알 수 없는 기괴한 글에 대다수 네티즌은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이 적은 것이 아니겠냐라고 조심스레 추측했다. 일부는 어서 치료를 받아보기를 추천한다는 반응을 남기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