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4 언팩 행사 말미에 소개된 연내 출시 신제품에 환호 폭발, 애플 제압할까

83

삼성전자가 모바일 생태계 라이벌 기업인 애플보다 한발 앞서 스마트 링을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지난 17일(현지 시각) 미국 새너제이에 위치한 SAP센터에서 개최된 ‘갤럭시 언팩 2024’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 삼성전자

스마트 링은 스마트워치와 스마트밴드 등 기존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를 기능 면에서 압도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17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새너제이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4’ 행사를 열었다.

이날 세계 최초 온디바이스 인공지능(AI) 스마트폰 갤럭시S24 시리즈를 소개한 삼성전자는 행사 말미에 자사가 개발 중인 스마트 링 ‘갤럭시 링’의 연내 출시를 공식 예고했다.

구체적인 출시일과 가격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그간 출시설만 나돌았던 갤럭시 링의 새로운 폼팩터(제품 외형) 이미지가 등장하자 장내 여기저기선 환호가 터져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SAP 센터에서 지난 17일(현지 시각)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4’에서 공개된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 ‘갤럭시 링’ 티징 이미지 / 뉴스1

갤럭시 링은 반지처럼 손가락에 끼우는 웨어러블 기기다. 광혈류측정센서(PPG)와 심전도(ECG) 센서 등 다양한 건강 지표를 측정·관리하는 기기로 알려졌다. 손목시계 형태의 갤럭시워치보다 착용이 간편하고, 모세혈관이 모인 손가락을 감싸는 형태라 더욱 세밀한 측정이 가능하다고 한다.

일부 전문가들은 스마트 링이 다른 웨어러블 기기와 연동 가능하며 VR·AR(가상·증강현실) 헤드셋 등 다양한 장치의 컨트롤러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모바일 경험) 사업부장(사장)은 언팩 행사 직후 기자 간담회를 열고 “24시간 내내 사용자의 건강 정보를 측정 후 AI로 분석하고 여러 서비스를 하기에는 워치만으론 부족하다고 판단했다”며 “링은 워치에 비해 착용감이 좋아 장시간 사용할 수 있고, 내구성 등 여러 측면에 이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애플도 스마트 링 출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