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 아저씨들이 주워온 강아지..견생 두 달 차에 보호소 갈 위기

1630
ⓒ노트펫

사진=instagram/@firestation_her (이하)

[노트펫] 똥꼬발랄함으로 천하무적인 두 달 차 아기 강아지가 입양자를 찾지 못하고 보호소에 가게 될 위기에 처했다.

지난 16일 인스타그램에는 “견생 두 달 차 최대위기”라는 글씨가 적혀 있는 동영상 한 편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었다.

ⓒ노트펫

영상 속 강아지는 바닥에 누워 소방관들 앞에서 뒹굴거리는 모습인데. 신발 끈을 물기도 하고 쉬고 있는 소방관 다리 위에 누워 잠도 청하는 녀석. 이 조그만 녀석이 어쩌다 소방서에서 지내고 있는 걸까?

영상을 올린 닉네임 ‘하이복빵’ 님(이하 구조자)은 본지와 연락에서 “저희 남편이 소방관”이라며 “최근 소방서에서 신고받고 구조한 강아지 사연을 올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트펫

ⓒ노트펫

구조자에 따르면 소방서에 ‘누가 박스에 강아지를 넣어놓고 버스 정류장에 두고 갔다’는 신고가 들어와 일단 소방관들이 강아지를 구해왔단다.

주변에 수소문한 결과 며칠 전 강아지를 잃어버렸다고 찾던 사람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는데. 소방서에서 그 사람의 연락처까지 알아냈지만 전화기가 꺼져있어 연락이 되지 않았다.

ⓒ노트펫

사정상 이 아이는 보호소에 가야 할 상황이다. 하지만 이 어린아이가 추운 날씨에 보호소에서 버틸 수 있을지 걱정이고 기본 검진 및 접종도 필요한 상황이다.

구조자는 “구조 시점부터 공고 기간 10일이 시작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공고 기간동안이라도 소방서에서 지내게 하려고 했지만, 지금 소방서도 10일 내내 강아지가 지내게 하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노트펫

구조자는 보호소에 연락해 남은 기간동안이라도 구조자의 사비로 동물 병원에서 호텔링시키며 검진 및 접종까지 마치게 해달라고 할 예정이란다.

사연을 접한 사람들은 “소방관님들도 출동 나가셔야 할 텐데…” “귀염뽀짝한 발톱 좀 봐” “세상에 보호소만은 안 돼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노트펫

ⓒ노트펫

이제 고작 두 달이 된 강아지는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졌지만 또 다시 위기를 마주하게 됐다.

아직 입양 신청은 없는 상태라고. 이 강아지에 대한 입양 문의 및 신청은 인스타그램 @firestation_her 계정을 통해 가능하다.

+1
0
+1
0
+1
0
+1
8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