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동행카드 판매 시작…신청방법은?

73

월 6만 2000원에 서울시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기후동행카드’가 23일부터 판매 시작된다.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23일부터 판매 시작 / 뉴스1

기후동행카드란 1회 요금 충전으로 30일간 대중교통(버스, 지하철)과 따릉이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통합 정기권이다.

이용 범위는서울지역지하철과서울시면허시내·마을버스,따릉이다.

기후동행카드는신분당선,서울지역외지하철,광역/공항버스,타지역면허 버스는이용이제외된다.

버스의경우서울시면허버스는서울지역외에서승하차하더라도사용 가능하다.

지하철은 서울지역 내 역에서 승차 후 서울지역 외 역에서 하차할 경우 기후동행카드는 사용이 불가하다.

기후동행카드지하철세부노선을살펴보면(1호선)온수/금천구청~도봉산,(3호선)지축~오금,(5호선)방화~강일/마천,(7호선)온수~장암,(9호선)전 구간,(신림선)전 구간,(경의중앙선)수색~양원/서울역,(수인 분당선)청량리~복정,(2호선)전 구간,(4호선)남태령~당고개,(6호선)전 구간,(8호선)전 구간,(우이신설선)전 구간,(공항철도)김포공항~서울역,(경춘선)청량리~신내등이다.

기후동행카드 ‘월 65000원’에 대중교통 및 따릉이 무제한 / 뉴스1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가격은 월 6만 2000원(따릉이 제외), 6만 5000원(따릉이 포함) 2가지로 나뉜다.

카드종류는모바일카드(안드로이드휴대전화),실물 카드(iOS기반휴대전화,디지털약자)가있다.

기후동행카드 구매 및 충전은 2024년 1월 23일(화)부터 시작된다.

카드충전 시충전 일로부터5일이내사용개시일선택이가능하다.

기후동행카드신청방법은모바일카드와실물 카드로나뉜다.

모바일카드 신청은 ‘모바일 티머니’앱을 다운로드 후 회원가입을 하고 ‘기후동행카드’ 발급 및 충전 메뉴를 통해 손쉽게 발급 받을 수 있다.

실물 카드신청방법은판매처에서카드구매후뒷면QR코드를티머니카드&페이홈페이지에등록해야한다.

이후 구매한 카드를 역사 내 무인충전기에서 충전 후 사용할 수 있다.

단,실물 카드이용자는반드시’티머니카드&페이’홈페이지에카드를등록해야한다.

카드 미등록 시 환불 및 따릉이 이용이 불가하다.

실물 카드판매처는서울교통공사1~8호선고객 안전실(1호선은서울역~청량리역),9호선,우이신설선,신림선역사주변편의점이다.

기후동행카드사용방법은모바일(실물)카드를태그 해승하차하면된다.

하지만하차미태그2회누적 시직전승차기준24시간사용이정지된다.

환불의경우사용기간만료전사용 잔액환불을원하는고객은환불이가능하다.

환불액은카드 충전금에서대중교통실사용액과수수료500원을제외한나머지금액을돌려받을수있다.

‘기후동행카드’ 이용 노선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