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화재의 주범 ‘난방 기구’…올바른 사용방법 알기

89

화재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부주의한 난방 기구 사용, 난방기구 과열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전기장판, 전기난로를 안전하게 사용하는 요령에 대해 알아본다.

< >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Pixel-Shot-Shutterstock.com

2016~2021년 전기난로와 전기장판으로 인한 화재는 총 2879건 발생했다. 시기별로는 11월 329건, 12월 566건, 1월 629건으로 파악됐다. 화재 원인으로는 전기난로의 경우 부주의가 절반 이상인 50.5%를 차지했고 이어 전기적 원인이 27.4%, 기계적 원인이 17.5%로 뒤를 이었다.

▲ 전기장판 사용 전에는…

전기장판 사용 전에는 가장 먼저 전선이 파열된 곳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콘센트 주변에 먼지 등이 끼어있다면 제거하는 것이 좋다. 또 온도조절장치 작동이 잘 되는지 확인해야 하며 주변에 가연성 물질은 없는지 확인하고 있다면 치워두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전기장판에 마모나 파손된 부분은 없는지 꼼꼼히 살펴보고 이상이 있다면 사용 전 안전하게 A/S를 받아야 한다.

▲ 전기장판 사용 중에는…

무엇보다 불이 잘 붙을 수 있는 라텍스 등의 재질로 된 이불을 사용해선 안된다. 라텍스 소재는 열 축적률과 인화성이 높아 전기장판 위에 올려두거나 아래에 깔고 장시간 사용하면 높은 열로 인해 순식간에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또 낮은 온도라 해도 저온 화상을 입을 수 있으니 장시간 이용은 삼가야 한다. 저온 화상이란 비교적 낮은 온도인 40~70도 사이로 입는 화상인데, 화상 부위가 빨갛게 달아오르면서 가려워지고 피부가 벗겨질 수 있다. 심할 경우 2도 이상의 중증 화상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한다.

▲ 전기장판 사용 후에는…

전기장판 사용으로 인한 화재는 과열로 인해 발생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전기장판 사용 후 반드시 전원을 끄고 코드는 뺐는지 확인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그게 어렵다면 시간 설정을 미리 해두는 것을 추천한다. 또 사용 뒤 전기장판을 접어서 보관할 경우 접혀있던 전선이 파손될 위험이 있으며 접혀있던 전선에 열이 잘 흐르지 않아 과열로 인한 화재 발생 위험률이 높아진다.

▲전기난로 사용 전에는…

전기난로를 사용하기 전에 전원 코드 및 플러그, 발열체 등에 손상된 부분이나 이상은 없는지 꼼꼼히 살핀 뒤 유사시 수리를 받아야 한다. 또 안전하게 작동하기 위해 제조사가 권장하는 전압과 전류에 맞게 연결되어야 한다. 특히 전기난로를 켜기 전 주변에는 충분한 통풍이 확보되어 있어야 하며 벽이나 가구 등과의 충돌을 피하고, 가연성 물질이나 다른 전자 기기를 두지 않도록 한다.

▲전기난로 사용 중에는…

전기난로를 사용 중에는 되도록 자리를 뜨지 않고 항상 주시해야 한다. 유아나 반려동물 등과 함께 있다면 더욱 주의해야 한다. 급히 나가야 하는 등 불가피한 상황이 발생하면 전원을 끄는 것이 안전하겠다.또 적당한 온도 조절은 필수다. 너무 높은 온도로 설정할 경우 화재의 위험성이 있다.일부 전기난로에는 과열 방지를 위한 자동 꺼짐 기능이 내장되어 있으니 구매할 때 미리 확인해두면 좋겠다.

▲전기난로 사용 후에는…

다음 번 사용을 위해 전기난로는 정기적인 청소와 유지 보수가 필요하다. 특히 발열체의 더러움이나 부식을 방지하기 위해 깨끗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시된다. 또 완전히 식힌 상태의 기기를 비닐 혹은 종이박스에 포장하여 되도록 습기가 적은 장소에 보관하는 것을 추천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