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스타벅스 넘을까…’커피계 명품’ 프랜차이즈, 한국 상륙 (+위치)

351

‘커피계의 명품’, ‘커피계의 에르메스’로 불리는 싱가포르 ‘바샤 커피’(Bacha Coffee)가 한국에 상륙한다.

바샤 커피 싱가포르 창이공항점 /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은 지난 25일 ‘바샤 커피(Bacha Coffe)’의 국내 프랜차이즈 및 유통권을 단독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롯데백화점 정준호 대표는 약 18개월간의 노력 끝에 지난해 9월 싱가포르 ‘V3 고메’ 그룹의 ‘BACHA COFFEE PTE, LTD’ 사와 ‘바샤 커피’의 국내 프랜차이즈 및 유통권 계약을 맺었다. 특히 정 대표는 직접 싱가포르를 오가며 계약 성사를 위해 남다른 공을 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7월 오픈하는 ‘바샤 커피’의 첫 오프라인 매장으로 ‘청담동’을 택했다. 단순히 백화점 내부 콘텐츠를 넘어 자체 럭셔리 브랜드로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국내에 상륙하는 ‘바샤 커피’는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시작된 브랜드로 현재 싱가포르, 프랑스, 홍콩, 두바이 등 9개국에서 총 18개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전 세계 35개국에서 공수한 100% 아라비카 원두로 만든 다양한 풍미의 커피로 소비자들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 모로코 마라케시의 유서 깊은 커피하우스 ‘다 엘 바샤 펠리스’를 옮겨 놓은 듯한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도 유명하다. 이미 많은 관광객들에게 싱가포르 여행 시 꼭 들러야 하는 명소로 사랑받고 있다.

롯데는 바샤커피 첫 번째 매장 예정지에 그래픽을 설치하고 본격적인 홍보 활동에 나선다.

바샤 커피 매장 전경 / 롯데백화점

한국은 전 세계 유명 커피 프랜차이즈 격전지로 꼽힐 만큼 커피에 대한 사랑이 남다른 나라다. 스타벅스, 블루보틀 등 해외 유명 프랜차이즈들이 진입해 이미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소비자 인기 부동의 1위를 자랑하는 스타벅스를 필두로 메가 커피, 컴포즈 커피 등 저가 프랜차이즈들도 호황을 누리고 있다. 지난달에는 캐나다 커피 브랜드 팀홀튼의 오프라인 매장이 한국에 문을 열어 큰 관심을 끌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명품 콘셉트를 앞세운 바샤 커피가 한국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바샤 커피 / 롯데백화점
+1
0
+1
0
+1
7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