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바오 보러 갔다가 반한다는 그 판다… 에버랜드, 이런 결정 내렸다

98

에버랜드가 레서판다의 자연 번식을 시도한다. 레서판다는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 가족과 다른 매력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동물이다.

뉴스1은 에버랜드가 오는 2~3월에 세 마리의 레서판다 가운데 레시(수컷)과 레아(암컷)의 자연 번식을 시도한다고 28일 보도했다.

에버랜드 판다월드에 사는 레서판다 레시 / 에버랜드

레서판다는 얼굴은 전체적으로 흰색이며 눈 주위에 어두운색의 작은 반점이 특징이다. 원형의 납작한 얼굴에 짧은 주둥이와 뾰족하고 큰 귀, 꼬리에는 고리 형태 무늬가 있다. 몸의 윗부분은 녹슨 듯한 색 혹은 밤색 등 중앙 부분은 매우 어두운 색이다.

번식기를 제외하고는 거의 혼자서 생활한다. 현재 국내에서 사육하는 레서판다는 기존 에버랜드의 세 마리와 지난해 서울대공원이 들여온 세 마리까지 총 여섯 마리다.

에버랜드의 레서판다는 수컷 레시(2014년 8월 18일생)과 암컷 레몬(2013년 7월 7일생), 레아(2019년 5월 17일생)이다.

그중 레시와 레아가 자연 번식을 위해 별도 시설로 이동해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짝짓기에 성공한다면 출산은 6~8월 중이 될 예정이다.

에버랜드 판다월드 내에 살고 있는 레서판다인 레몬, 레시, 레아 / 에버랜드

이세현 에버랜드 판다월드 사육사는 뉴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레서판다는 생태 습성상 단독 생활을 하다가 발정기를 앞두고 일시적으로 동거를 하는 동물”이라며 “레시와 레아도 서로 간의 관심과 호기심을 극대화해 주기 위해 만남의 시간을 주기적으로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 년 중 1~3월에 발정기가 한두 차례 찾아오는데 한 번 발정기가 찾아오면 가임 기간이 1~3일에 불과해 임신까지 진행되기가 쉽지 않다”며 “만약 짝짓기에 성공하고 임신이 된다면 약 4~5개월의 임신 기간을 거쳐 출산한다”고 말했다.

레서판다는 전 세계 개체수가 1만 마리 미만인 1급 멸종위기동물로 국내 도입은 물론, 자연 번식 자체가 쉽지 않은 동물이다. 국내에서 자연 번식 사례는 아직 없다.

앞서 에버랜드는 2016년 레시와 레몬을 연결해 주기 위해 번식을 준비했지만 실패했다.

이 사육사는 “레시는 순둥순둥하고 조심성이 많은 성격인 반면, 레몬이는 거침이 없고 활달할 성격인지라 짝짓기 과정이 순조롭지 않았다”고 설명했다.에버랜드는 이번 자연 번식 시도에 크게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먹이를 먹고 있다. / 뉴스1

한편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는 4월 초 중국 쓰촨성에 있는 자이언트판다보전연구센터로 이동할 예정이다.

야생동물에 대한 국제 규정에 따라 이동하기 전 한 달 간 에버랜드의 판다월드 내에 있는 별도의 공간에서 건강 및 검역 관리를 해야하기 때문에 관람객들은 3월 초까지만 푸바오를 볼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