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첫 대회부터 1위 등극한 현대차… 월드랠리챔피언십 종합 우승 노린다

97

현대자동차가 올해 첫 월드랠리챔피언십 대회에서 1위를 거머쥐었다.

이하 현대차

현대차는 25일부터 28일까지 3일 동안 진행된 ‘2024 월드랠리챔피언십’ 첫 번째 라운드 ‘몬테카를로 랠리’에서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티에리 누빌 선수가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현대차 월드랠리팀이 몬태카를로 랠리에서 우승한 것은 2020년 이후 두 번째다.

몬태카를로 랠리는 변화가 많은 기후 속에 눈길, 빙판길과 아스팔트 노면이 반복되는 악명 높은 코스로, 다양한 환경 조건에 최적화된 운영 전략을 유연하게 구사하는 것이 승패의 핵심으로 작용한다.


누빌은 다양한 코스에서의 풍부한 주행 경험을 바탕으로 경기 중반부터 1위를 유지하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누빌은 이번 우승을 통해 개인 통산 WRC 20번째 우승컵을 차지했으며, 함께 출전한 오트 타낙과 안드레아스 미켈슨도 각각 4위, 6위에 올랐다.

현대자동차 N브랜드&모터스포츠사업부 틸바텐베르크 상무는 “2024년 WRC 시즌 첫 경기를 우승으로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올해 남은 경기에서도 N브랜드 및 모터 스포츠팬들에게 계속해서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WRC은 국제자동차연맹 FIA가 주관하는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대회다. 포장도로에서부터 비포장도로, 눈길까지 각양각색의 환경에서 경기를 진행하며, 연간 결과를 토대로 제조사 및 드라이버 부문 챔피언을 결정한다.

2021년도부터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반의 신규 기술 규정이 적용됨에 따라 현대차는 i20 N의 1.6리터 4기통 엔진에 100kW급 전동모터를 탑재한 ‘i20 N rally1’ 하이브리드 경주차로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올해는 랠리 마지막 날까지 긴장감을 유지하고 흥미진진한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WRC 득점 시스템을 변경했다.

기존까지 랠리 최종 주행 결과에 따라 점수를 일괄적으로 부여하는 방식이었다면 올해부터는 랠리 3일 차 토요일까지의 결과로 점수를 부여한 뒤, 4일 차 일요일 경기 결과만으로 추가 점수를 부여한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