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이네…1년차 신입사원이 ‘1억’ 받는다는 한국 회사 (+성과급)

145

삼성바이오로직스 1년 차 신입직원 연봉이 1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 4공장 / 연합뉴스

지난달 31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날 임직원에게 초과이익성과급(OPI)을 지급하며 처음으로 ‘총보상명세서’를 공개했다.

총보상명세서는 임직원 개인이 받는 임금과 복지를 실제 금액으로 환산해 반영한 내역서다. 명세서에는 회사가 임직원에게 1년간 지원한 금액이 상세 항목별로 기재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그동안 비슷한 내용의 ‘종합 보상내역서’를 임직원에게 전달했지만, 올해부터 보다 상세한 내용이 담긴 총보상명세서를 공개하기로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총보상명세서에 따르면 1년 차 신입사원을 기준으로 급여를 포함한 기숙사, 어린이집, 식대, 병원, 편의시설 등 회사로부터 받은 복지를 모두 합산하면 최대 1억 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날 임직원에게 연봉의 50%를 초과이익성과급(OP)으로 지급했다.

OP는 삼성그룹의 성과급 제도로 직전연도 경영 실적을 기준으로 초과이익의 20% 한도 내에서 최대 연봉의 50%까지 지급한다. 또 매년 상·하반기에 실적을 토대로 최대 월 기본급의 100%까지 차등 지급하는 목표달성장려금(TAI)도 지난해 최대치로 지급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 삼성바이오로직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공시된 지난 2022년 사업보고서를 보면, 삼성바이오의 평균 임금은 9200만 원이다. 동종 업계인 셀트리온 8100만 원, SK바이오사이언스 8100만 원, SK바이오팜 8400만 원 등과 비교했을 때 주요 기업들 가운데 가장 높은 임금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결 기준 지난해 매출이 3조 6946억 원, 영업이익 1조 1137억 원이라는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