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입춘날짜 입춘시간, ‘입춘대길 건양다경’ 붙이는 방법은? (뜻,띠)

161

4일 입춘을 맞이해 ‘입춘날짜’와 ‘입춘시간’ 입춘축 ‘입춘대길 건양다경’ 붙이는 방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입춘 / 뉴스1

입춘 뜻은 봄이 시작하는 날로 24절기 중 첫 번째 절기인 대한과 우수 사이에 있는 절기다. 음력으로는 주로 정월에 드는데 어떤 해는 정월과 섣달에 들어 ‘재봉춘’이라고도 한다.

입춘날짜는 태양의 황경이 315도에 드는 때로 양력으로는 보통 2월 3일~4일이다. 과거에는 2월 5일인 경우도 있었으나 2024년 입춘날짜는 2월 4일이다. 명리학의 다수설에서는 새로운 띠가 입춘의 절입시각부터 시작된다고 여겨왔다.

2024년 입춘시간은 오후 5시 27분이다. 옛 조상들은 입춘이 되면 입춘이 드는 시간에 맞추어 좋은 글귀를 쓴 종이를 집안 곳곳에 붙였다. 우리는 이것을 ‘입춘축’이라고 부른다. 다른 말로는 ‘입춘첩’ ‘춘축’ ‘입춘방’ ‘춘련’ ‘문대’ ‘춘첩자’ ‘춘방’ ‘대련’ ‘춘첩’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입춘 / 뉴스1

디지털 논산문화대전 등에 따르면 입춘축은 충청남도 논산 지역에서 입춘에 대문이나 기둥에 한 해의 행운과 건강을 기원하면 글귀를 붙이는 세시 풍속이다.

입춘축을 쓰는 종이는 글자 수나 크기에 따라 다르다. 보통은 가로 15cm 내외, 세로 70cm 내외의 한지를 두 장 마련하여 쓰는 것이 일반적이다. 과거에는 집안 어른이 입춘첩을 직접 묵서하여 써 붙였으나 요즘에는 평소 다니는 절에 가서 얻어 오는 경우도 있다.

‘입춘대길건양다경’붙이는방법은본래대들보에붙였으나최근에는천장을막기때문에천장위에붙여놓기도한다.대문앞에는여덟팔(八) 자의형태로’입춘대길(立春大吉)’,’건양다경(建陽多慶)’등의글귀를써붙이기도한다.

입춘 / 뉴스1

입춘대길의뜻은’입춘을맞이하여크게길(吉) 하라’라는의미이며,건양다경뜻은’새해가돌아왔으니경사가많으리라’라는의미를담고있다.

입춘첩은입춘시간에맞춰붙여야그효험이있다고알려져 있다.각가정에서는미리입춘첩을준비한후입춘날짜에집안에붙인다.또한한번붙인입춘첩은떼어내지않고그대로두었다가이듬해입춘이되면전에붙인입춘첩위에덧붙이는것이관례다.

입춘첩은 입춘 당일에 시(時)를 맞추어 붙여야 그 효험이 있다고 하여, 각 가정에서는 미리 입춘첩을 준비해 두었다가도 입춘 당일에 집안에 붙인다. 그리고 한번 붙인 입춘첩은 떼어내지 않고 그대로 두었다가 이듬해 입춘이 되면 전에 붙인 입춘첩 위에 덧붙이는 것이 관례다.

입춘 / 뉴스1

대표적인 입춘 문구로는 ‘입춘대길 건양다경’이 있다. 뜻은 “봄이 시작되니 크게 길하고 따스한 기운이 감도니 경사스러운 일이 많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밖에도 “나라는 태평하고 백성은 편안하니 집집마다 넉넉하다”라는 뜻의 ‘국태민안 가급인족’이 있다. 또 “문을 열면 만복이 들어오고 땅을 쓸면 황금이 나온다”라는 뜻의 ‘개문만복래 소지황금출’이 있다.

다른 문구로는 “부모는 천년을 장수하시고 자식은 만대까지 번영한다”라는 의미의 ‘부모천년수 자손만대영’이 있다. 또 “산처럼 오래 살고 바다처럼 재물이 쌓인다”의 ‘수여산 부여해’가 있다.

다가온입춘,원하는소원을담은입춘첩을붙여보고올한 해도좋은일만가득하길빌어보는것은어떨까 싶다.

입춘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