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쳤다… ‘지난해 국내서 가장 많이 팔린 라면 순위’ 2위는 짜파게티, 1위는?

166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라면, 과자 순위가 공개돼 시선을 끌고 있다.

1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농심에서 제조한 신라면의 소매점 매출은 3836억 원으로 라면(봉지용기) 중 1위를 차지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라면 자료 사진. / Nong4-shutterstock.com, Lesterman

신라면의 뒤를 이어 짜파게티(농심·2131억 원), 진라면(오뚜기·2092억 원), 불닭볶음면(삼양식품·1472억 원), 육개장(농심·1259억 원)이 각각 2~5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안성탕면(농심·1183억 원), 너구리(농심·1070억 원), 왕뚜껑(팔도·725억 원) 등이 순위에 포함됐다.

다만 이 순위는 시장조사업체 마켓링크 수치를 인용한 것으로, 상품 분류는 aT 기준에 따라 재정리된 것이므로 원천 데이터를 제공한 기업들의 데이터와 다소 다를 수 있다.

또 과자는 스낵 과자, 비스킷 부문 2가지로 나뉘었다. 스낵 과자 부문에서는 새우깡(농심·1359억원)이 1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포카칩(오리온·1164억 원), 프링글스(농심켈로그·985억 원), 꼬깔콘(롯데웰푸드·879억 원), 오징어땅콩(666억 원) 등이 뒤를 이었다.

포카칩은 2022년 921억 원에서 지난해 1000억 원을 넘으며 새우깡과 함께 ‘1000억 원 클럽’에 가입한 바 있다.

비스킷 부문에서는 홈런볼(해태제과·865억 원), 에이스(해태제과·589억 원), 오레오(동서식품·434억 원), 마카렛트(롯데웰푸드·419억 원), 예감(오리온·398억 원) 등 순으로 많이 팔렸다.

한편 맥주는 오비맥주의 카스 매출이 1조 5172억 원으로 압도적 1위였다. 뒤를 이어 테라(하이트진로·4697억 원), 필라이트(하이트진로·2399억 원), 아사히(롯데아사히주류·1977억 원), 켈리(1760억 원) 등 순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