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 뚜껑 닫으나 마나 바이러스 퍼져… 결국 ‘이것’ 해야

84

화장실 변기 뚜껑을 닫고 물을 내려도 바이러스 입자 확산을 막기 힘들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애리조나대 환경과학과 연구팀은 물을 내릴 때 변기 뚜껑을 올리든 내리든 똑같은 양의 미세한 바이러스 입자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셔터스톡

연구를 주도한 찰스 거바 교수는 “변기 뚜껑을 닫는 것이 바이러스 입자 확산 방지에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오염을 막기 위해 정기적 소독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살균소독제를 사용할 경우 변기 바이러스 오염이 100% 가깝게 감소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생활 곳곳에 도사린 변기 위생을 해결하겠다고 나선 제품이 있다.

물 내리는 것만으로 변기부터 배관까지 깨끗하게 살균되는 ‘특허 자동 변기 세정제’다. 세정력이 뛰어난 비이온계 계면활성제로 솔질 필요 없이 물 내림 한 번으로 강력한 청소 효과를 누릴 수 있다. 현재 온라인몰 택샵에서 19,900원에 판매 중이다.



타 변기 세정제랑 다른 가장 큰 차별점은 ‘눈에 보이지 않는 변기 배관 속’까지 세정, 관리할 수 있다.

특허받은 정량 공급 오토플로캡이 항상 일정한 세정제를 자동 공급해 변기를 깨끗하게 유지해 준다. 99% 살균과 동시에 변기 속 세균, 냄새, 물때까지 청소한다.



실제 테스트 결과 대장균, 황색포도상규균 등 99% 살균력을 확인했으며 안전확인대상 적합 판정을 받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세정제는 액상형으로 잔여물이 남지 않고 물이 내려가기 전까지 농도의 변화도 없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수평에 맞도록 수조에 가이드를 넣은 후 공급기를 끼운 세정 볼을 넣어주면 된다.


구매자들은 “한 번 사두면 2달 정도 쓸 수 있어요”, “변기에 곰팡이가 생기지 않아 좋음”, “이거 사용 후부터 변기 청소 줄어서 재구매 각” 등 반응을 보였다.


특허받은 자동 변기 세정제는 현재 택샵에서 온라인 최저가 19,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인간이 평생 화장실에서 보내는 시간은 무려 7년. 물을 한 번 내릴 때마다 화산처럼 터져 나오는 세균 때문에 변기 세정제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다.


※ 이 기사는 제품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