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테카를로 이어 스웨덴 랠리까지..” 눈길과 빙판 뚫고 1위 등극한 현대차

77

‘2024 월드랠리챔피언십’ 첫 번째 라운드, ‘몬테카를로 랠리’에서 1위를 차지했던 현대자동차가 또 한 번 우승 소식을 전해왔다. 이번에는 스웨덴 우메아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하 현대자동차그룹

경기가 진행됐던 스웨덴 서킷은 WRC 랠리 중에서도 유일하게 전 구간이 눈길과 빙판으로 이루어진 곳이다.

눈과 얼음으로 뒤덮인 구간이 이어지는 만큼, 혹한의 추위와 미끄러운 노면 환경에 대응하는 과감한 주행과 유연한 전략을 펼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i20 N Rally1 하이브리드’ 경주차로 출전한 현대 월드랠리팀 에사페카 라피 선수는 줄곧 상위권을 유지하는 등 압도적인 주행 능력을 선보이며 시즌 첫 우승을 달성했다. 특히 이번 우승은 라피 선수가 현대팀 소속으로 달성한 첫 업적이어서 그 의미를 더했다.


현대 월드랠리팀은 소속 선수들의 활약 덕분에 총 42점을 획득하며 제조사 부문 1위로 올라섰다. 이와 동시에 드라이버 부문에서도 1위를 기록한 만큼, 올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현대자동차 N브랜드&모터스포츠사업부 틸바텐베르크 상무는 “WRC 개막전인 몬테카를로 랠리에 이어 스웨덴 랠리에서도 우승을 달성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이러한 우승 동력을 올해 마지막까지 꾸준히 유지해 N브랜드와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계속해서 좋은 소식을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WRC은 국제자동차연맹 FIA가 주관하는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대회다.

다양한 환경에서 비포장도로나 눈길 등을 가리지 않고 달리기 때문에 혹독한 레이스로 악명 높다.


올해는 랠리 마지막 날까지 긴장감을 유지하고 흥미진진한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WRC 득점 시스템을 변경했다.

기존까지 랠리 최종 주행 결과에 따라 점수를 일괄적으로 부여하는 방식이었다면 올해부터는 랠리 3일 차 토요일까지의 결과로 점수를 부여한 뒤, 4일 차 일요일 경기 결과만으로 추가 점수를 부여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