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레나·레노마 등 습식 스포츠타월서 유해물질 검출” (한국소비자원)

52

국내에서 판매되는 일부 스포츠타월에서 유해 물질인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

유해 물질이 검출된 스포츠타월은 아레나, 레노마 등 유명 브랜드 제품도 포함됐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aomas-shutterstock.com

일부 습식 스포츠타월 제품에서 유해 물질이 검출돼 주의가 요구된다고 한국소비자원이 밝혔다.

습식 스포츠타월은 수영이나 등산 등 스포츠·야외 활동 때 많이 쓰인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한국소비자원은 국내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습식 스포츠타월 12개 제품을 시험한 결과를 최근 공개했다.

시험 결과를 보면 12개 제품 가운데 9개 제품에서 유해 물질인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

브랜드별 헹굼 전 폼알데하이드 수치를 보면 샤린이 kg당 83.4㎎으로 가장 높았다.

그 뒤로 아레나 81.0mg, 스위치오프 78.4㎎, 쎄미 76.1㎎, 레노마 47.5㎎, 아쿠아베어 32.6㎎, 요넥스 31.2㎎, 아이베스트 27.0㎎, 엘르 22.7㎎ 등의 순이었다.

나이키스윔과 카르닉스포츠, 어린이용 브랜드 애구애구 등 3개 브랜드 제품에서는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한국소비자원은 밝혔다.

의류와 같은 가정용 섬유제품의 폼알데하이드 허용 기준치는 kg당 75㎎ 이하다. 다만, 습식 스포츠타월과 같은 합성수지 제품의 경우 별도로 정해진 허용 기준치가 없어 규제가 어렵다고 한국소비자원은 지적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스포츠타월이 피부에 직접 접촉하는 제품인 만큼 유해 물질 안전 요건 및 표시 기준 마련을 관련 부처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 제공-연합뉴스

이번 시험에서 제품들을 물로 헹군 뒤에는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되지 않거나 32.0㎎까지 수치가 낮아졌다.

한국소비자원은 스포츠타월 새 제품을 처음 사용할 때 물로 여러 차례 헹구면 폼알데하이드 노출을 줄일 수 있다고 권고했다.

각 브랜드들도 보통 제품 전면 또는 상품 정보에 스포츠타월을 헹군 뒤 사용하라는 안내문을 기재하고 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