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에 OOO 사용했더니…” 쉰내, 찌든 때 다 잡는 비법

91

건조기에서 막 꺼낸 보송한 수건 촉감은 하루의 기분을 상쾌하게 한다.

그러나 가끔 수건에서 묘한 냄새가 나거나, 옷에서 나는 꿉꿉한 빨래 쉰내로 다시 세탁해야 하나 황당한 고민을 할 때가 있다. 냄새를 덮으려 섬유유연제를 많이 넣었다간 역효과가 나기 쉽다.

셔터스톡

오늘은 이런 고민을 없애줄 세제를 소개한다.

섬유유연제를 넣지 않아도 불쾌한 냄새를 싹 잡아준다는 ‘오미노비앙코 세탁세제’다.


“향이 고급스럽고 세탁도 깨끗하게 잘되네요”, “몇십년째 사용 중입니다”, “섬유 린스가 필요 없다는 많은 구매평을 보고 주문했습니다” 등 호평이 쏟아지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오미노비앙코 세탁세제는 패션과 명품의 나라 이탈리아의 69년 전통 세제로 점유율 1위를 차지하며 대히트를 쳤던 상품으로 현재 온라인몰 택샵에서 14,900원, 무료배송에 판매되고 있다.


가장 큰 장점은 적은 양으로도 강력한 세척력과 신선한 향을 자랑한다.

고농축 포뮬러로 섬유 사이사이 찌든 때를 말끔하게 제거하고 무스키오비앙코가 직물의 친수성을 강화해 세척 효과를 극대화한다.


또한 강한 알칼리 성분과 산화제를 쓰지 않아 옷감의 색상과 질감을 유지하면서, 섬유 코팅 효과로 유해물질과 오염물질이 섬유 조직에 재부착되는 것을 방지한다.

샤넬, 랄프로렌, 킴 카다시안 향수를 만든 ‘지보단’사와 콜라보한 화이트 머스크 향 세제로 은은하면서 순수한 향기가 특징. 빨래 후 14일 동안 은은한 향이 지속된다.


2L 대용량으로 아이부터 온 가족이 넉넉하게 사용 가능하다.


냄새 없는 깨끗한 빨래를 원한다면 ‘오미노비앙코 세탁세제’를 꾸준히 사용해 보자. 현재 온라인몰 택샵에서 국내 최저가 14,900원, 무료배송에 구매할 수 있다.


※ 이 기사는 제품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