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경하는 선배인데…” 김고은, 박정민이 다짜고짜 전화해서 한 이야기 밝혔다 [인터뷰①]

82

배우 김고은이 동료 배우 박정민을 향한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김고은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위키트리와 만나 영화 ‘파묘’ 개봉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배우 김고은 / BH엔터테인먼트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사바하’, ‘검은 사제들’ 등 오컬트 장르를 이끄는 장재현 감독의 신작이다. 극 중 김고은은 거액의 의뢰를 받은 무당 ‘화림’ 역을 맡았다.

앞서 김고은은 ‘파묘’ 제작보고회에서 동료 배우 박정민이 출연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박정민은 장재현 감독과 ‘사바하’를 함께 작업한 인연이 있다.

이와 관련해 김고은은 “사실 시나리오를 받기 전이었다. 제가 워낙에 박정민 선배를 신뢰하고 대학생 때부터 굉장히 존경하는 선배였기 때문에 그가 하는 말에 대해서 허투루 듣지 않는다. 그런 말을 하는 이유가 분명히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 선배다”라며 박정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통화를 자주 하는 사이가 아닌데 다짜고짜 전화해서 감독님과 ‘사바하’를 촬영할 때 얼마나 행복했는지 말하더라. 심지어 ‘유미의 세포들’ 촬영장에서 대기할 때였다. 그럼 ‘촬영 잘하고 나중에 통화하자’고 할법한데…”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박정민이 2023년 6월 2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밀수'(감독 류승완)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김고은은 “감독님이 얼마나 좋은 감독님인지, 사람으로서도 좋은 사람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감독님이 너한테 시나리오를 주고 싶어 하는 거 같은데 한번 잘 읽어봐라’ 하고 마무리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김고은을 비롯해 최민식, 유해진, 이도현 등이 출연한 영화 ‘파묘’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