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들 궁합 따질 때 여자는 MBTI 보고 남자는 이것 본다

76

재혼을 희망하는 돌싱(돌아온 싱글) 여성은 주로 상대와의 성격 궁합을 볼 때 MBTI를, 남성은 혈액형을 따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 관련 자료 사진 / HDesert-shutterstock.com

재혼정보회사 온리-유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는 최근 전국 재혼 희망 돌싱 남녀 53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지난 19일 발표다.

재혼 상대와의 성격 조화 여부를 판단하는 데 가장 많이 활용하는 사항에 남녀 모두 ‘MBTI(남 31.8%, 여 36.3%)’와 ‘혈액형(남 37.1%, 여 31.5%)’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단 남성은 혈액형, 여성은 MBTI로 답한 비중이 상대적으로 더 높았다.

3위 이하를 보면 남성은 ‘형제 중 출생 순위(18.4%)’ ‘사주(12.7%)’ 순이었고 여성은 ‘사주(19.1%)’ ‘형제 중 출생 순위(13.1%)’ 순으로 나타났다.

재혼 맞선 상대에게 어떤 장점이 있을 경우 대화가 잘 풀리냐는 질문에는 남성 35.2%가 ‘공감 표현’으로 답했고, 여성 34.1%가 ‘뻔한 칭찬’으로 답했다.

2위 이하를 보면 남성은 ‘뻔한 칭찬(29.2%)’ ‘싹싹한 성격(22.1%)’ ‘센스 있는 대화 주제(13.5%)’ 순이었고 여성은 ‘센스 있는 대화 주제(27.7%)’ ‘공감 표현(23.6%)’ ‘싹싹한 성격(14.6%)’ 순으로 집계됐다.

재혼 맞선 상대와 짧은 시간에 친해질 수 있는 공통점을 묻는 말에는 남성의 경우 ‘직업관(33.3%)’과 ‘취미(25.8%)’를, 여성은 ‘취미(34.1%)’와 ‘출신지(24.7%)’를 각각 1, 2위로 꼽았다.

3, 4위의 경우 남성은 ‘출신지(18.8%)’와 ‘출신 학교(15.0%)’, 여성은 ‘종교(18.4%)’와 ‘직업관(14.6%)’으로 나타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