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환갑 이상’ 자영업자 200만 명 첫 돌파…자영업도 고령화 시대

117

지난해 60세 이상 자영업자 수가 처음으로 20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자영업자 3명 가운데 1명 이상이 환갑을 넘었다는 말이다. 이는 전반적인 인구 고령화와 은퇴 후 생계형 창업이 성행한 결과로 보인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지난해 60세 이상 자영업자 수는 전년(2022년)보다 7만 4000명 증가한 207만 3000명으로 역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통계청이 밝혔다.

27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 수치는 2019년 171만 1000명에서 2020년 181만 명, 2021년 188만 6000명, 2022년 199만 9000명에 이어 지난해 처음 2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년 전인 2003년(109만 8000명)과 비교하면 1.9배 수준이다.

지난해 전체 자영업자(568만 9000명) 가운데 60세 이상 비중은 36.4%로 역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비중은 2019년(30.5%) 처음 30%를 넘었고 2020년 32.7%, 2021년 34.2%, 2022년 35.5%에 이어 지난해 더 커졌다.

이는 20년 전인 2003년(18.1%)의 두 배가 넘는 수준이다.

지난해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의 경우 60세 이상 비중은 41.2%로 더 높았다.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22.2%로 집계됐다. ‘나 홀로 사장’은 5명 가운데 2명 이상이 60세 이상인 셈이다.

지난해 자영업자 비중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세 이상이 36.4%로 가장 컸다. 그 뒤로 50대(27.3%), 40대(20.5%), 30대(12.4%), 29세 이하(3.4%) 등의 순이었다.

이와 관련해 노민선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연합뉴스에 “고령 자영업자 수가 많은 것은 전반적인 인구 고령화 영향이 크지만 생계형이 적지 않다 보니 한번 자영업에 뛰어들었다가 나이 들어서도 일을 놓지 못하는 측면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전체 자영업자 수는 568만 9000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4년(572만 명) 이후 9년 만의 최다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