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파묘’에서 최민식이 먹은 흙, 알고 보니… (+정체)

126

※아래 기사에는 일부 영화 스포일러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영화 ‘파묘’에 등장한 이른바 ‘최민식 흙 먹방’ 장면의 비밀이 밝혀져 눈길을 끌고 있다.

극 중 풍수사 김상덕을 연기한 최민식은 명당을 찾는 방법 중 하나로 흙 맛을 보곤 하는데, 실감 나는 연기 덕에 많은 이들이 진짜 흙이라 착각했지만 사실은 ‘소품’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영화 ‘파묘’에서 풍수사 김상덕을 연기한 배우 최민식. 영화 1차 예고편 캡처 / 유튜브 ‘쇼박스 SHOWBOX’

유튜브 채널 ‘KoreaFilm 코리아필름’에 이달 초 올라온 ‘파묘 제작기 영상’이 27일 뒤늦게 관심을 받고 있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 22일 정식 개봉한 영화 ‘파묘’ 제작 과정이 담겼다. 영화 속 여러 장면이 어떤 식으로 촬영됐는지 살펴볼 수 있는 영상이었다.

영화 ‘파묘’ 제작 과정이 담긴 영상 / 유튜브 KoreaFilm 코리아필름’

이 영상에 따르면 최민식이 극 중 집어 먹은 묫자리의 흙은 실제 흙이 아니었다. 소품팀이 직접 콩가루와 과자부스러기를 이용해 진짜 흙과 유사하게 만든 식용 흙이라고 한다.

영화 ‘파묘’ 촬영 당시 배우 최민식이 소품팀이 준비한 식용 흙을 들고 웃고 있다. / 유튜브 KoreaFilm 코리아필름’
최민식이 촬영 도중 사용한 ‘식용 흙’ / 유튜브 KoreaFilm 코리아필름’

식용 흙 외에도 제작진은 영화에 등장한 흙에 엄청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재현 감독은 사실성을 더하고 흙의 토양 질을 섬세하게 구현하기 위해 전문가와 여러 번 상의한 끝에 흙 색깔을 골랐다고 한다.

사실성을 위해 흙 색깔까지 세심하게 고른 ‘파묘’ 장재현 감독 / 유튜브 KoreaFilm 코리아필름’

최민식은 앞서 기자간담회, 인터뷰 등을 통해 ‘흙 먹방’과 관련 “풍수사는 흙 맛을 보면서 토양의 느낌을 본다. 미네랄 등으로 명당을 가려내는 부류가 있고, 물의 방향으로 흉지나 명당을 가려내는 부류도 있다고 들었다. 내 경우(김상덕)는 토양의 질을 알아보는 설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촬영 내내 실제 흙을 먹었다면 맹장이 힘들었을 수도 있다”며 “다행히 집어 먹는 흙은 (소품팀이) 맛있게 만들어줬다”며 흙의 비밀에 대해 살짝 귀띔했다.

‘파묘’에 등장한 흙. 영화 1차 예고편 캡처 / 유튜브 ‘쇼박스 SHOWBOX’

최민식의 흙 먹방신은 ‘파묘’를 본 일부 관객 사이에 인상 깊었던 장면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온라인에 올라온 영화 후기를 보면 네티즌은 이 장면을 두고 “‘파묘’에서 소소하지만 좋았던 장면. 최민식이 묫자리 흙 먹어보고 표정 안 좋아지면서 확 뱉는데 흙을 먹어본 적도 없지만 그냥 딱 무슨 느낌인지 알 것 같았다”, “흙 맛볼 때 표정이 기가 막혔음”, “진짜 흙 전문가 같더라”라는 반응을 보였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