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올 때마다 생수통에 물 담아 가는 단골손님” (댓글 폭발 글)

48

단골손님의 뜻밖의 행동 때문에 고민인 식당 사장의 사연이 눈길을 끈다.

최근 한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에 ‘물 담아 가는 손님’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Oporty786-Shutterstock.com

식당을 운영 중인 A 씨는 “최근 들어 자주 방문하는 한 단골손님 때문에 고민”이라며 “처음에 500㎖ 정도 되는 생수병에 물을 담아 갔다. 아무 생각 없이 그러라고 했더니 그다음 날에 물을 3통이나 담아 가더라”라고 하소연했다.

무례한 행동은 계속됐다. A 씨에 따르면 그날 이후 해당 손님은 식당에 올 때마다 물을 3통씩 담아 갔다. 뿐만 아니라 식당 콘센트에 자신의 휴대전화 충전기를 꽂아 충전을 하는가 하면, 식사를 마치고 계산을 하고 난 후에도 담배를 피우는 동안 충전하고 가기도 했다.

이후 상황이 극에 치닫는 일이 벌어졌다. 글을 올린 당일 A 씨는 “이번에는 손님이 1.5리터 크기의 생수병을 가방에 가져와 정수기에서 물을 가득 담아 갔다”며 “이런 사람 처음 봤다. 어쩌다 한 번이면 모르겠는데 올 때마다 몇 통씩 물을 담아 갔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저로서는 이해가 안 되는데… 그냥 내버려둬야 할지 고민이다”라고 말했다.

사연을 접한 대다수 누리꾼들은 A 씨 사연에 분노했다.

이들은 “제대로 진상이다” “한번은 그렇다 치고 계속 그러는 건 심하다” “한두 개 정도는 서비스 차원에서 괜찮은데 더는 곤란하다고 말해라”, “식당이 무슨 약수터인 줄 아나 봄”, “정말 뻔뻔하게… 무슨 거지도 아니고”, “안내문을 부착하는 것도 좋을 듯”, “손님이니까 기분 상하지 않는 선에서 말을 하는 게…”, “식당에서 뭐 하는 짓…”, “적당히 좀 합시다 제발” 등의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