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회한 남친의 전 여친에게 충격적인 연락을 받았어요, 전 어떻게 해야 할까요?”

71

재회한 남자친구의 전 여자친구로부터 ‘데이트 폭력을 당했으니 헤어져야 한다’는 충고를 듣고 고민에 빠진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Cat Box-shutterstock.com

여성 A 씨는 지난 6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남친의 전 여친한테 연락을 받았어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 씨에 따르면 그의 남친 B 씨는 자신과 헤어진 뒤 다른 여자를 사귀었다.

B 씨는 얼마 지나지 않아 사귀던 여자친구와 헤어졌고, A 씨는 B 씨와 다시 만나게 됐다.

A 씨는 “전 여친과 헤어진 뒤 내게 돌아오겠다는 남친을 오랜만에 보니 흔들렸다. 좋았던 순간들이 많이 떠올라서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A 씨는 SNS를 통해 익명의 여성에게 DM을 받게 됐다.

메시지엔 ‘XX가 당신에게 다시 환승한 거다. 본인은 폭언과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 위험한 남자니 헤어져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B 씨가 자신과 잠시 헤어졌을 당시 만났던 전 여친임을 직감한 A 씨는 “우리 사이를 훼방하려는 것 같아서 심하게 따졌다”고 밝혔다.

이에 해당 여성은 “진짜다. 같은 여자로서 걱정이 된다”며 B 씨와 나눴던 카톡 대화 내용과 피멍이 든 사진, 상해 진단서 등을 A 씨에게 보냈다.

충격에 빠진 A 씨는 B 씨에게 전 여친을 폭행했냐고 직접 물었다.

B 씨는 “헤어지자는데 안 헤어져 주더라. 전 여친이 계속해서 집착했다. 그리고 일방적인 데이트 폭력이 아닌 쌍방 폭행이었다”고 해명했다.

A 씨는 “나와 사귈 때는 한 번도 그런 일이 없었는데 그 여자한테는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하냐”라며 누리꾼들의 조언을 구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대다수 누리꾼은 이별을 권유했다.

이들은 “폭력을 떠나서라도 이미 한 번 헤어졌는데 남친을 믿니?”, “쌍방이든 일방이든 폭행을 한 거잖아. 당장 도망쳐야지”, “부디 안전 이별하시길”, “피멍 든 사진 보고도 고민하는 게 더 놀랍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