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게 좋은 이야기가 전해졌다… 깜짝 전해진 소식 (+이유)

99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 관한 좋은 소식이 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지난해 12월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배우자 한지희 씨의 플루트 독주회에 참석해 공연 시작 전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 뉴스1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르면 8일 그룹 회장으로 승진할 전망이라고 매일경제가 이날 보도했다.

정 회장이 그룹 회장이 된다면 2006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된 지 18년 만에 회장으로 승진하게 된다. 신세계그룹의 매출이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감소하고 신세계건설의 재무구조가 악화하는 등 위기가 고조되자 회장으로서 그룹 전면에서 위기를 타개하는 책임경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정 부회장의 모친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그룹 총괄회장 또는 명예회장 직함으로 뒤에서 그룹 경영을 지원할 가능성이 높다. 신세계그룹에 정통한 재계 고위 관계자는 “이르면 8일 신세계그룹의 회장을 포함한 최고위층 인사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정재은 신세계 명예회장과 이명희 회장 사이에서 장남으로 태어난 정 부회장은 미국 브라운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정 부회장은 신세계 전략기획실 전략팀 이사로 입사해 신세계백화점 기획조정실 상무와 신세계 경영지원실 부사장을 거쳤다. 2006년 12월 신세계 경영지원실 부회장을 거쳐 신세계와 이마트의 대표이사 부회장을 차례로 맡아왔다.

정 부회장의 여동생인 정유경 신세계그룹 사장은 백화점부문 총괄사장으로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이마트의 매출액은 29조 477억 원, 신세계(백화점부문)의 매출액은 6조 3571억 원으로 이마트가 그룹의 핵심이다. 정 부회장이 50대 중반인 만큼 다른 주요 그룹사들과 비교해 회장직을 맡을 시기가 됐다는 관측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명희 회장이 1943년생으로 이미 80세를 넘어선 것도 이 같은 인사설에 힘을 실었다.

2022년 11월 8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에서 4대3으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한 정용진 SSG 구단주가 손뼉을 치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