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맑지만 일요일 아침까지 봄 시샘하는 추위

97

일요일인 10일 아침까지 쌀쌀하고 이후 봄 날씨가 이어지겠다.

북서쪽에서 찬 바람이 불어 10일 아침까지 기온이 평년기온을 밑돌겠다.

특히 내륙지역은 주말 아침 기온이 영하 5도 내외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서리가 내리는 지역도 있겠으니 냉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8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덕수리 카페 마노르블랑 정원에 봄 장미가 활짝 피어 입장객의 눈길을 끌고 있다. / 연합뉴스

9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에서 영상 1도 사이, 낮 최고기온은 영상 3~10도일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서울 영하 3도와 영상 7도, 인천 영하 2도와 영상 6도, 대전 영하 3도와 영상 8도, 광주·대구 영하 2도와 영상 9도, 울산 영하 2도와 영상 8도, 부산 0도와 영상 10도다.

10일 기온은 아침 최저 영하 6도에서 영상 2도, 낮 최고 영상 8~14도겠다.

이번 주말 고기압 영향으로 날이 맑아 햇볕이 내리쬐는 낮에 기온 상승 폭이 제법 크겠는데 이에 일교차가 9일엔 10도 내외, 10일엔 15도 내외까지 벌어지겠다.

호남과 제주에서는 9일 순간풍속이 시속 55㎞(15㎧) 내외인 강풍이 예상된다.

바람이 거세면 기온에 견줘 더 춥게 느껴질 수 있다.

기온은 11일부터 평년기온(최저 영하 2도에서 영상 6도 사이·최고 영상 9~15도)을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주말 나들이를 계획 중이라면 수도권과 충청, 영남 등을 중심으로 건조하겠으니 불이 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또 강원동해안과 경상해안엔 주말 너울이 유입되면서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는 높은 물결이 밀려오겠으니 되도록 해안엔 가지 말아야 한다.

서해남부먼바다·동해안쪽먼바다·남해동부먼바다·제주남쪽먼바다(남서쪽안쪽먼바다 제외)에 9일까지, 동해바깥먼바다에 10일 새벽까지 바람이 시속 35~60㎞(10~16㎧)로 거세게 불고 물결이 2~4m 높이로 높게 일겠다.

다음 주 월요일인 11일 충청·남부지방·제주에 비, 12일 전국에 비와 눈 소식이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