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각 난리 난 사과 가격…사과 10kg 도매가격 사상 첫 9만 원 돌파

75

폭등한 사과 가격 때문에 그야말로 난리가 났다.

사과 도매가격이 1년 만에 무려 2배 넘게 뛰어 처음으로 10kg당 9만 원대까지 치솟았다.

사과 가격이 폭등했다. / 뉴스1

연합뉴스는 1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농산물유통정보를 통해 확인한 사과 도매가격 현황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사과(후지·상품) 10kg당 도매가격은 9만 1700원으로 확인됐다. 이는 1년 전(4만 1060원)보다 무려 123.3%나 오른 가격이다.

사과 도매가격은 올해 1월 17일(9만 740원) 사상 처음으로 9만 원을 돌파했다. 이어 같은 달(1월) 29일 9만 4520원까지 올라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후에는 9만 원 선을 오르락내리락하고 있으며 이달 6일(9만 1120원)부터는 9만 원 선을 계속 웃돌고 있다.

도매가격은 중도매인 상회에서 소상인과 실수요자에게 판매하는 가격인 중도매가격이다.

대형마트·전통시장 등에서 판매하는 소매 가격도 1년 전보다 가격이 꽤 올랐다.

사과 10개당 소매 가격은 12일 3만 97원으로 확인됐다. 이는 1년 전(2만 3063원) 대비 30.5% 올랐다. 평년보다는 31.0% 높은 가격이다.

지난달 사과 물가 상승률은 71.0%로 역대 세 번째로 70%를 넘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