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은 ST1…특이하게 생긴 ‘현대 신차’ 최초 공개됐다 (+정체)

55

오늘(14일) 현대자동차가 특이하게 생긴 신차를 최초 공개했다.

정식 차명은 ‘ST1’으로 지어졌다. ST1은 올 상반기 국내에 출시된다.

현대자동차는 새로운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 ST1의 디자인을 14일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ST1은 샤시캡(Chassis-Cab)을 기반으로 사용 목적에 따라 최적화한 형태로 확장될 수 있는 비즈니스 플랫폼 차량이다.

차명인 ST1은 ‘Service Type1(서비스 타입1)’의 약자다. ST는 다양한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비즈니스 플랫폼을 뜻한다. 숫자 1은 그중 첫 번째 모델임을 의미한다.

ST1의 외장 디자인은 비즈니스 차량인 만큼 안전성과 실용성을 강조했다.

ST1의 전면부는 충돌 안전에 강한 세미 보닛 타입의 디자인을 적용했다.

세미 보닛 타입은 보닛의 절반 정도가 캡(승객실)보다 앞으로 돌출된 형태다. 차체가 충격을 흡수할 수 있도록 충돌 공간을 확보해 충돌 시 안전성을 높인다.

또 전면 범퍼, 측면 사이드 가니쉬, 후면 트윈 스윙 도어 테두리 등 긁힘이 자주 발생하는 부위에 블랙 컬러의 프로텍터를 적용해 차량을 보호하는 동시에 세련미를 돋보이게 했다.

이와 함께 지상고를 낮춤으로써 적재함 용량을 극대화했다. 지하 주차장으로 좀 더 쉽게 진입할 수 있게 했으며 작업자가 적재함을 편하게 오르내릴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다.

ST1에 유선형의 루프 스포일러를 비롯해 캡과 적재함을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가니쉬를 적용해 공력 성능을 향상했다.

ST1은 대표 라인업인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이 먼저 개발됐다.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은 샤시캡에 각각 일반 적재함과 냉동 적재함을 장착해 물류 및 배송 사업에 특화한 차량이다.

현대자동차는 ST1 개발 초기부터 국내 주요 유통 기업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실제 고객들의 니즈를 차량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ST1은 다채로운 확장 가능성을 지닌 비즈니스 플랫폼이다. 물류와 배송 사업에 최적화한 차량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용도에 맞춘 플랫폼으로 확장될 수 있는 만큼 많은 고객에게 사랑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올해 상반기 중 ST1의 주요 사양, 제원, 가격 등을 공개하고 ST1의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을 국내에서 먼저 판매할 계획이다.

다음은 현대자동차가 공개한 ST1 공식 사진이다.

현대자동차 출시하는 신차 ‘ST1’ /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출시하는 신차 ‘ST1’ /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출시하는 신차 ‘ST1’ / 현대자동차 제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