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외식 메뉴인 이 음식 가격 치솟자… 반대로 수요 폭증한 이 식품

411

최근 외식 메뉴 가격이 무섭게 치솟으면서 짜장면 대신 짜장라면을 찾는 수요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Deman-Shutterstock.com

한국소비자원 가격 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 짜장면 평균 가격은 7069원으로 2022년 2월(5769원)보다 22.5% 상승했다.

같은 기간 삼계탕은 16.2%((1만4500원→1만6846원), 비빔밥은 15.7%(9308원→1만769원), 냉면은 15.1%(9962원→1만1462원), 삼겹살 200g은 13.7%(1만7159원→1만9514원) 상승했다.

이처럼 대표적인 외식 메뉴의 물가가 급등하면서 소비자들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대체품을 소비하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owithstock-Shutterstock.com

실제로 짜장면을 대신할 수 있는 짜장라면과 짬뽕 대신할 수 있는 짬뽕라면의 매출이 크게 늘었다.

이마트 기준 짜장라면과 짬뽕라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 26.6% 증가했다.

짜장·짬뽕라면은 마트에서 개당 1000원 내외로 구입할 수 있다.

한편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외식 물가 상승률은 3.8%로 소비자 물가 상승률(3.1%)보다 0.7% 포인트 높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