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더러운 변기도 ‘이것’ 하나만 있으면 마법같이 깨끗해집니다

30

변기 물을 한 번 내릴 때마다 화산처럼 터져 나오는 세균이 어느 정도인지 알고 있는가?

약 3초 동안 100여 종의 70만 마리 세균들은 반경 6m 근방으로 치솟아 화장실 곳곳을 점령한다.

의료진들은 “사람의 대변에는 50~60만 마리의 세균이 있다”며 “감염 예방과 위생을 위해 반드시 변기 뚜껑을 닫고 청소를 꼼꼼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변기 뚜껑을 열심히 닫고 꼼꼼하게 청소해도 매일 세균이 득실득실한 변기 속을 닦는 건 쉽지 않은 일.

이럴 땐 물 내리는 것만으로도 스스로 변기 청소를 끝내줄 ‘BAS 초강력 변기 세정제’를 주목해 보자. 세정성분이 변기 표면의 오염물은 물론 물을 내릴 때마다 공기 중에 떠오르는 세균까지 잡아낸다.

타 변기 세정제랑 다른 가장 큰 차별점은 늘 정량의 세정액만 배출하는 ‘무동력 균등 분사 시스템’이다. 빠르게 용해되고 크기가 작아질수록 세정력이 떨어지는 고체형 세정제와 달리 물을 내릴 때마다 항상 동일한 양의 세정액을 분사하도록 설계되었다.

액체 형태의 세정제로 찌꺼기가 남지 않고 상쾌한 후레쉬 향을 머금고 있다. 때문에 변기 물을 내리는 것만으로 탈취 효과가 있어 별도의 탈취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악취 걱정이 없다.

자사 테스트 결과 2,000회 정도 사용할 수 있으며 약 두 달간 청소에서 해방될 수 있다. 수조 뚜껑을 열고 제품을 평평한 바닥에 놓아주면 설치는 끝이다. 물을 내리면 BAS 내부에서 청소액이 나오며 자동으로 적당한 농도를 맞춰준다.

사용자들은 “항상 변기 청소하는 거 너무 싫었는데 이거 사용 후부터 핑크색 물때가 거의 안 생겨요”, “설치도 편리하고 물 내리기만 하면 되니까 엄청 편하네요”, “똥냄새도 안 나고 곰팡이도 안 생겨서 좋아요” 등 만족 후기를 남겼다.

‘BAS 초강력 변기 세정제’는 현재 택샵에서 55% 할인된 온라인 최저가 8,500원으로 구매할 수 있다. 평소 세균 득실득실했던 변기 청소를 자주 하기 귀찮았다면 이번 할인 행사를 놓치지 말자.

※ 이 기사는 제품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