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든 사람 상 줘야 됨ㅋㅋ” 3초 만에 교체 가능한 밴딩 베개커버

32

수면 중 우리가 흘리는 땀과 침, 두피 기름의 양은 약 100-125ml 정도…

베개커버는 최소 1주에 한 번 이상은 세탁해줘야 한다. 침구류에는 땀이나 피부 각질이 쉽게 쌓이면서 세균이 잘 번식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서울대 생명과학부 천종식 교수 연구에 따르면 베개에서 변기보다 96배 많은 세균이 검출됐고, 곰팡이나 진드기도 함께 발견됐다. 이러한 오염물질은 천식, 비염 등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고 얼굴에 여드름을 유발할 수 있다.

그러나 베개커버 지퍼를 열어서 빼고 세탁 후 그걸 또 씌우고.. 자주 빨기란 참 귀찮다. 오늘은 이 귀차니즘을 해결해 줄 신박한 제품을 소개한다. 바로 3초 만에 바꿔 쓸 수 있는 ‘밴딩 순면 베개커버’다. (택샵에서 1만원대 1+1 행사중)

지퍼가 아닌 밴드 타입이라 탈착이 매우 간편한 점이 가장 큰 장점으로 본인이 사용하는 베개 위에 그대로 슥- 씌워만 주면 끝이다. 또 베개 양쪽을 잡아주는 더블밴딩으로 고정력을 높여 뒤척여도 밀림 없고 쉽게 벗겨지지 않는다.

100% 순면 원단 사용으로 촉감이 부들부들하고 피부 자극도 적다. 넉넉한 사이즈로 대부분 베개에 장착 가능해 여행이나, 캠핑 갈 때 챙겨가기도 편리하다.

구매자들은 “색상도 이쁘고 짱짱하게 고정 잘 돼요” “집에 손님 자고 갈 때 하루 쓰고 세탁하기 너무 편해요” “무조건 쓰세요! 자주 빨래하기도 쉽고 대만족이에요” “맨날 피부가 뒤집어졌는데 확실히 잘 때 덜 찝찝한 느낌” “올해 최고 잘 산 아이템” 등 후기를 남겼다.

-평소 베개에 수건을 깔고 잔다
-유독 땀, 침을 많이 흘리며 잔다
-베개커버를 자주 세탁하는 편이다
-기능성 베개커버가 필요하다

위 중 하나라도 해당된다면 추천한다.

‘밴딩 순면 베개커버’는 현재 택샵에서 55% 할인된 온라인 최저가 13,500원에 1+1으로 구매할 수 있다. 아이보리/그레이/베이지/핑크/체크네이비/체크그레이 6가지 컬러가 있으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택샵 홈페이지를 참고해 보자.

※ 이 기사는 제품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