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 강아지랑 같이 자고 싶은 댕댕이..3번째 시도 끝에 ‘마침내 성공’

15696
ⓒ노트펫

사진=instagram/@0909_cute_1126 (이하)

[노트펫] 항상 누군가와 같이 붙어 있는 걸 좋아하는 강아지가 누나 강아지 옆에서 자고 싶어 이리저리 자세를 바꿔보는 모습이 미소를 선사한다.

지난 5일 닉네임 ‘땡구 보호자’ 님은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신의 반려견 ‘땡구’가 등장하는 영상 한 편을 공개했다.

당시 보호자네 집에는 친언니가 놀러 왔었는데. 친언니가 데려온 반려견 ‘퀸’은 땡구와 둘도 없는 친구이자 가족 같은 ‘개촌지간’이란다.

영상에는 퀸이 방석 위에 웅크려 쉬고 있는 모습이 보이는데. 사람이든 강아지든 옆에 붙어 있는 걸 좋아하는 땡구가 다가와 기웃거리기 시작했다.

ⓒ노트펫

아무래도 잠을 청하는 누나 강아지 옆에 같이 누워 자고 싶은 모양이다. 하지만 혼자 쉬는 걸 좋아하는 퀸을 생각해 조심스레 자리를 잡아보는 모습인데.

먼저 얼굴 위쪽에 누워 꼬리를 슬쩍 퀸의 머리 위에 대보는 녀석. 이어 엉덩이와 엉덩이를 대고 앉아보기도 하는데. 마침내 퀸의 얼굴 가까이 옆에 누운 땡구는 그대로 바닥에 얼굴을 뉘고 자리를 잡는 모양이다.

ⓒ노트펫

보호자는 본지와 연락에서 “땡구는 상대방 강아지가 조금이라도 싫은 기색을 보이면 가까이 가지 않고 거리를 둔다”고 말했다.

원래 퀸도 성격이 좋아서 땡구에게 뭐라고 하지는 않는 편이고, 땡구가 워낙 조심스럽게 행동하다 보니 불편한 기색 없이 모두 평화로운 낮잠 시간을 보냈다고.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귀여워서 기절입니다” “꼬리를 슬기롭게 잘 활용하네” “눈치 보면서 슬쩍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2살이 조금 넘은 수컷 땡구는 상대 강아지가 잘 받아준다면 누구와도 ‘베프’를 먹는 사회성 좋은 녀석이라는데.

ⓒ노트펫

“다만 어떤 분들한테는 땡구의 겉모습이 조금 무섭게 생겼는지, ‘무나요?’라고 물어보시거나 바로 자리를 피해버리는 견주분들도 계셔 조금은 아쉬웠다”는 보호자.

ⓒ노트펫

보호자는 “우리집 복덩이 땡구야, 너가 우리 집 막내로 와서 매일매일이 너무 행복하고 좋아. 앞으로도 지금처럼 아프지 말고, 오래오래 재밌고 좋은 추억 많이 만들자. 사랑한다”라며 애정 가득한 마음을 전했다.

+1
8
+1
3
+1
0
+1
2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