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먹고 싶어 비싼 거 시켰는데 이런 음식 왔다, 끝까지 우기더라” 글, 분노 폭발

2626

명란 파스타를 배달 주문한 한 손님이 명란이 하나도 들어가 있지 않은 음식을 받은 황당 사연을 털어놨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aslysun-shutterstock.com

지난 18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휴무라 파스타를 2만 원 주고 배달시켰는데 어이없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명란이 들어간 파스타를 꼭 먹고 싶었다. 저렴한 집은 재료도 적게 넣을 거 같아서 굳이 비싼 곳에서 시켰다”고 운을 뗐다.

A 씨가 배달 주문한 파스타 /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일반적인 명란 파스타 / mnimage-shutterstock.com

이어 “한 입 먹어보니 명란 맛이 아예 안 나더라. 명란이 무슨 버터도 아니고 애초에 간이 간간한 재료이지 않냐. 고객센터에 연결해 달라고 했더니 업주는 계속 넣었다고 억지 부렸다”고 설명했다.

A 씨는 “본사에 클레임을 걸까 했는데 부분 취소를 받았다. 같은 자영업자지만 이렇게 우기는 사람들 장사 안 했으면 좋겠다. 끝까지 ‘명란 넣었는데 안 보이는 것’이라고 우기더라. 안 넣은 게 맞는데. 점심부터 기분 나빠졌다. 다 버리려고 한다. 명란 먹고 싶어서 시킨 건데”라며 분노했다.

그러면서 “고객센터에서도 업주 말만 듣고 환불 안 된다는 거 뭐라 해서 환불받았다. 진짜 날 진상 취급하는 거 때문에 더 열 받았다”라면서 “후추 맛만 나는데 ‘명란 넣었는데 지점 차이다’, ‘눈에 안 보이는 거다’ 등 이런 마인드로 무슨 장사를 하는지”라고 꼬집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명란즙을 넣은 건가”, “거짓말을 해도 정도가 있지”, “저러면 정말 화나지. 저건 그냥 크림 파스타 아니냐” 등의 댓글을 남기며 분노했다.

+1
0
+1
0
+1
0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