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생활하며 배워가는 중”…손석구, 오해 사더라도 억울함 없는 이유 [인터뷰②]

420

배우 손석구가 배우 생활을 하면서 느낀 점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손석구는 영화 ‘댓글부대’ 개봉을 앞둔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위키트리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배우 손석구 /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댓글부대’는 대기업에 대한 기사를 쓴 후 정직당한 기자 ‘임상진’에게 온라인 여론을 조작했다는 익명의 제보자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극 중 손석구는 자신의 오보가 조작된 것임을 알고 판을 뒤집으려는 기자 임상진 역을 맡았다.

이날 손석구는 자신의 매력으로 ‘솔직함’을 꼽았다. 이와 관련해 ‘그 솔직함으로 인해 오해를 산 적도 있지 않나. 억울한 적도 있을 것 같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억울하게 생각하면 안 되는 것 같다”며 소신을 밝혔다.

배우 손석구 /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손석구는 “저도 배우 생활을 하면서 미디어의 습성이 어떻고, 어떻게 받아들이고 활용해야 하는지를 배워나가는 것 같다. 이건 대학교에서 하나의 과에 들어가서 배워야 할 만큼 어려운 문제라고 본다. 저는 부딪히면서 배우는 것 같다”면서 “이걸 모르고 개인적으로 다가가면 개인적으로 들어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매체, 미디어에 대한 코어를 이해하지 못하면 어렵다. 그걸 이해한 뒤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알아야 그때는 좀 객관적으로 ‘아 이 말이 왜 이렇게 됐고,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다음 단계에서는 어떻게 풀어야 하는지가 눈에 들어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손석구는 “한 발 떨어져서 보는 게 중요하다. 단순하게 내 이야기라고 해서 ‘나는 그런 적 없어’ 이러지는 않아도 될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한편 ‘댓글부대’는 오는 27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된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