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으로 떠난 푸바오… 모두를 울린 강철원 사육사의 ‘마지막 인사’ (+편지)

37

‘에버랜드 스타 판다’ 푸바오가 중국으로 떠나는 가운데, 강철원 사육사가 아쉬움 섞인 작별 인사를 했다.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나고 자란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와 푸바오를 돌보는 강철원 사육사의 모습 / 에버랜드 공식 인스타그램

에버랜드 판다월드에 따르면 3일 ‘푸바오 할부지(할아버지)’, ‘강바오’로 불린 강 사육사는 이날 오전 진행된 푸바오 배웅 행사에서 직접 쓴 편지를 낭독했다.

강 사육사는 이날 “태어나는 순간부터 많은 사람에게 희망과 행복을 전해주던 우리 푸바오, 제2의 판생을 위해 먼 여행을 떠나야 하는 날이 오고야 말았구나”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푸바오, 할부지는 네가 떠나도 루이·후이바오(푸바오의 쌍둥이 동생)와 함께 즐겁게 밝은 모습으로 놀아줄 거야. 동생들 모습에서 늘 너를 찾아보고 떠올릴 수 있을 테니까”라고 말했다.

또 “너를 사랑해 주시던 푸덕이 이모, 삼촌들에게 활짝 웃으며 인사하고 항상 반겨 드릴 거야. 그분들은 너와의 추억을 많이 가진 분들이잖니. 그분들과 이야기하다 보면 너를 떠 많이 떠올릴 수 있을 테니, 그것이 할부지가 푸바오를 영원히 기억하고 곁에 둘 수 있는 방법이라 생각되는구나”라고 했다.

3일 오전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장미원 분수대 앞에서 진행된 푸바오 배웅 행사. 푸바오의 마지막 길을 함께하러 온 관객 앞에서 강철원 사육사가 편지를 낭독하고 있다. / 연합뉴스

강 사육사는 떠날 준비를 마친 푸바오를 향해 “검역을 받는 중에 번식기까지 잘 견뎌낸 네가 정말 고맙고 대견하다. 이제 푸바오는 어른 판다로써 손색이 없을 정도로 모든 과정을 다 해냈구나. 할부지를 떠나기 전 모든 과정을 이뤄낸 푸바오가 할부지는 대견스럽단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네가 새로운 터전에 도착할 때까지 할부지가 곁에 있어 줄게. 그리고 수의사, 사육사 선생님께 잘 부탁드려 놓을게”라며 “넌 어느 곳에서나 잘 해낼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남은) 엄마, 아빠, 동생들도 잘 돌볼 테니 너도 새로운 곳에서 잘 적응해다오. 너는 10년이 지나도 100년이 지나도, 할부지의 영원한 아기판다야. 할부지에게 와줘서 고맙고 감사하구나. 푸바오 사랑해”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3일 오전 중국으로 떠나는 푸바오를 배웅하는 사람들 / 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 사육사의 편지 내용을 현장에서 들은 일부 관람객은 눈물을 흘리며 슬픔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사육사는 푸바오의 마지막 길을 함께한 관객들을 향해 “잘 데려다주고 돌아오겠다. 푸바오를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 푸바오와 함께 현장을 떠났다.

푸바오의 어린 시절 모습 / 에버랜드 공식 인스타그램

푸바오는 2016년 중국이 친선을 도모하는 뜻에서 한국에 선물한 자이언트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국내 최초 자연번식으로 태어났다.

‘멸종 위기에 처한 동식물의 국가 간 교역에 관한 국제적 협약(CITES·일명 워싱턴 조약)’에 명시된 ‘희귀 동물은 팔거나 기증할 수 없다’는 조항에 따라 러바오와 아이바오는 물론 푸바오의 소유권은 중국에 있다.

가임기 등을 고려, 새끼 판다는 만 4세가 되기 전 돌려보내야 하는 까닭에 푸바오는 중국으로 가게 됐다.

푸바오는 이날 오전 10시 40분 판다월드에서 출발,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 수속을 밟은 뒤 전세기를 타고 중국으로 떠난다.

다음은 그동안 푸바오를 돌봐온 강철원 사육사가 쓴 이별 편지 전문

태어나는 순간부터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행복을 전해주던 푸바오, 많은 사람들에게 응원과 사랑을 받던 우리 푸바오가 제2의 판생을 위해 먼 여행을 떠나야 하는 날이 오고야 말았구나.

푸바오 할부지는 네가 떠나도 루이, 후이바오와 즐겁게 밝은 모습으로 놀아줄 거야. 동생들의 모습에서 늘 너를 찾아보고 떠올릴 수 있을 테니 말이야.

그리고 너를 사랑해 주시던 푸덕이 이모,삼촌들에게 활짝 웃으며 인사하고 항상 반겨 드릴 거야. 그분들은 너와의 추억을 많이 가진 분들이잖니, 그분들과 이야기하다 보면 너를 더 많이 떠올릴 수 있을 테니까.

그것이 할부지가 푸바오를 영원히 기억하고 곁에 둘수 있는 방법이라 생각되는구나.

푸바오, 검역을 받 는중에 번식기까지 잘 견뎌낸 네가 정말 고맙고 대견하다. 이제 푸바오는 어른 판다로써 손색이 없을 정도로 모든 과정을 다 해냈구나. 오히려 할부지를 떠나기 전 모든 과정을 이루어낸 푸바오가 할부지는 대견스럽단다.

네가 새로운 터전에 도착할 때까지 할부지가 곁에 있어줄게. 그리고 수의사, 사육사 선생님께 잘 부탁드려 놓을게. 넌 어느 곳에서나 잘 해낼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

엄마와 아빠, 동생들도 잘 돌볼 테니 너도 새로운 곳에서 잘 적응해 다오. 너는 10년이 지나도 100년이 지나도 할부지의 영원한 아기판다야. 할부지에게 와줘서 고맙고 감사하구나. 푸바오 사랑해.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