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티라노사우루스 ‘스코티’ 24일 한국 온다

474

세계 최대 티라노사우루스 특별전 / 국립과천과학관 제공

골격 길이만 13m에 달하는 세계 최대 티라노사우루스 ‘스코티’가 한국에 온다.

국립과천과학관은 공룡 연구 200주년을 기념해 ‘세계 최대 티라노사우루스’ 특별전을 24일부터 8월 25일까지 연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전시하는 공룡은 ‘스코티’라 불리는 개체로 지금까지 알려진 티라노사우루스 화석 중 가장 크다.

전시되는 골격 크기는 길이 13m, 높이 4.5m에 이른다.

1991년 캐나다 서스캐처원에서 발견돼 발견 기념으로 마신 스카치위스키에서 이름을 따온 이 화석은 캐나다와 일본에서만 전시됐으며, 한국에는 처음 공개된다.

과천과학관은 최근 공룡 연구는 골격 화석을 컴퓨터단층촬영(CT) 촬영으로 분석하고 촉각이나 후각 추정, 공룡 수명과 성장 속도 등을 알아내는 데 주력하고 있는데 이번 전시회에서는 이런 최신 연구를 살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시회에서는 티라노사우루스 시대별 복원도와 하악치, 복원한 뇌를 통해 아래턱 신경혈관이 발달해 촉각에 예민한 주둥이를 가진 공룡의 모습을 소개한다.

또 일반 육식 공룡 뒷발과 달리 발바닥이 받는 무게를 흡수하는 ‘극중족골’ 구조를 가진 티라노사우루스 발 구조와 이를 조립해보는 체험도 진행한다.

또 뼈 단면 성장선으로 공룡 사망 나이를 추정하는 전시와 스코티 발견 당시 발굴 현장 이야기도 함께 전시된다.

과천과학관은 전시 개막에 앞서 티라노사우루스의 골격 조립 과정을 4일부터 공개한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