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으로 푸바오 데려오자” vs “중국으로 추방” 찬반 팽팽

29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지난 3일 중국으로 반환된 가운데 푸바오를 다시 데려와야 한다는 제안에 대한 찬반 논란이 팽팽하게 이어지고 잇다.

13일 서울시가 운영하는 시민참여 플랫폼 ‘상상대로 서울’에 ‘푸바오를 혈세로 데려오라는 사람들을 중국으로 추방해 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시민 조모씨는 “푸바오를 세금으로 데려오고 싶어 하는 사람들을 중국으로 보내달라”면서 “쓸데없이 혈세 낭비하지 말고 그들을 중국으로 추방시키면 될 것 같다”고 주장했다.

푸바오가 관람객들을 만나는 마지막 날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푸바오가 대나무를 먹고 있다. / 뉴스1

해당 글에는 “공감한다. 나라 경제가 힘든데 세금을 이런 곳에 써달라고 하다니. 감상에 젖어 현실을 생각 못하는 분들 같다”, “원래 모든 판다는 중국 소유다. 판다가 짝짓기할 시기가 되어 중국으로 돌아간 것인데 세금을 써서 우리나라로 돌려보내 달라는 건 정신 나간 소리 같다. 모든 사람이 푸바오를 좋아할 것 같냐. 차라리 푸바오를 좋아하는 사람들끼리 돈을 모아서 데려오지 서울시 시민들의 세금으로 데려오는 건 아니라고 본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모씨도 ‘푸바오 국민 혈세 임대 결사반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푸바오는 짝짓기와 넓은 환경 등을 누릴 권리가 있으므로 한국으로 다시 데려와 전시하는 것은 동물 학대다. 푸바오를 보고 싶으면 개인 돈을 내고 보러 가야지 어째서 세금으로 데려오라고 난리냐. 제발 공과 사는 구분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푸바오가 강철원 사육사에게 매달리고 있다. / 뉴스1

앞서 김모씨는 8일 ‘중국 반환된 판다 푸바오 서울시대공원 관람할 수 있게 배려 부탁합니다’라는 시민 제안을 올렸다.

김씨는 이 글에서 “중국에 반환된 판다 푸바오를 서울시민 성금과 서울시 예산으로 유료 임대해 서울대공원에서 시민들이 관람할 수 있게 하고, 한류를 찾아오는 중국 관람객이 한중 우호의 상징 판다 푸바오를 만날 수 있게 배려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 제안을 놓고 다음 달 8일까지 공감 투표가 진행된다. 투표가 종료되면 서울시 해당 부서는 검토 후 답변을 해야 한다.

푸바오는 2016년에 입국한 아이바오와 러바오 사이에서 자연번식으로 태어난 국내 출생 1호 판다다.

중국 밖에서 태어난 판다는 만 4세 이전에 반드시 중국으로 돌려보내야 한다는 ‘자이언트 판다 보호 연구 협약’에 따라 푸바오는 지난 3일 중국 쓰촨성 워룽선수핑기지로 돌아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