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바닥 ‘찌릿’한 족저근막염 예방하는 혁신적인 양말 깔창

22

등산, 달리기 등의 스포츠 활동이나 부츠나 하이힐 등 딱딱한 신발을 착용하면 한 번쯤은 걸리게 되는 족부 질환이 있다.

바로 ‘족저근막염’이다.

발뒤꿈치뼈부터 발바닥 앞쪽까지 아우르는 섬유띠인 족저근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한 번 걸리면 재발을 수없이 반복한다. 앉거나 누워있을 때를 제외한 시간 내내 통증을 느껴야 한다.

다행인 것은 족저근막염의 90% 정도는 보존적 치료만으로 회복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회복 기간이 통상 6개월로 긴 편이다.

이하 핀처

시중에 나온 ‘아치쿠션밴드’를 활용하면 회복 기간을 줄일 수 있고, 족저근막염이 진행되기 전 예방할 수도 있다.


발 아치를 보정해 신체 밸런스를 올바르게 잡아주는 ‘핀처 아치쿠션밴드’는 만점에 가까운 소비자 평점을 기록하며 눈길을 끌었다. 양말처럼 신기만 하면 걸음걸이와 체형 교정에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 어떤 원리일까?


내부의 실리콘 쿠션이 개인의 체중과 발 모양에 따라 맞춤형으로 아치를 지탱해 주고 전체 균형을 잡아준다. 이에 체중이 균일하게 분산되는데, 외부의 충격을 흡수하면서 아치를 교정함으로써 신진대사까지 원활해진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좌, 우 구분해서 아치 밴드를 착용한 뒤 밴드 위에 양말을 신어주면 된다.


양말 안에 신으면 겉에서 봐도 전혀 티가 나지 않아 데일리로 편하게 착용할 수 있으며 신발을 신어도 불편함이 전혀 없다. 원단이 얇고 신축성이 좋아 남녀 공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들은 “발 피로감이 엄청 줄어들었어요”, “다른 깔창처럼 딱딱하지 않아서 오래 착용해도 불편함이 없어요”, “평발이신 분들 꼭 구매하세요…”, “헐렁임 없이 발을 잘 잡아줘요!” 등 후기를 남겼다.



족저근막염으로 발바닥이 아픈 분, 걷는 자세가 좋지 않거나 오래 서서 일하는 분, 평발/칼발로 장시간 걷는 게 힘든 사람은 ‘아치쿠션 밴드’를 필수로 사용해 보자.


아치쿠션밴드를 사용하는 한 신체 밸런스가 무너지거나 무지외반증, 족저근막염 등의 이상 신호가 생길 걱정은 없겠다.


베이지/그레이 두 가지 색상의 ‘핀처 아치쿠션 밴드’는 현재 온라인몰 택샵에서 58% 할인 최저가 7,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 이 기사는 제품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