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달에 받은 월급이 다른 달보다 줄었다고 놀라지 마세요 (이유)

15
tvN 드라마 ‘미생’의 한 장면.

급여일이 다가오면서 4월 급여명세서에 얼마가 찍힐지에 직장인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직장인이라면 4월 급여가 다른 달과 견줘 다소 줄거나 늘어난 경험을 갖고 있다. 급여통장에 찍힌 4월 급여액이 줄거나 늘었다고 이상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

직장인들은 매년 4월마다 건강보험료 연말정산을 통해 추가로 보험료를 납부하거나 돌려받는다. 이는 전년도 보수총액을 기준으로 건강보험료를 우선 부과한 뒤 실제 받은 보수총액에 맞게 보험료를 재산정해 정산하는 절차를 거쳤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4월 급여명세서를 보면 평소보다 보험료가 더 많이 빠져나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건강보험료 연말정산에 따른 것이자 일시적인 일이기에 놀랄 필요가 없다.

지난해의 경우 월급 등 보수가 늘어난 1011만명이 1인당 평균 약 21만원을 추가로 납부하고, 보수가 줄어든 301만명은 1인당 평균 약 10만원을 돌려받았다.

건강보험료 정산은 실제 보수에 따라 작년에 납부해야 했던 보험료를 다음 연도 4월까지 유예했다가 나중에 내는 것이다. 일률적인 보험료 인상과는 다르다.

건강보험공단은 2000년부터 직장 가입자의 건강보험료를 전년도 보수총액을 기준으로 우선 부과하고, 실제 받은 보수총액에 맞게 보험료를 재산정해 이듬해 4월분 보험료에 추가 부과 또는 반환하는 정산 절차를 시행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