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이 속임수 써서 뽀뽀하자 불만 가득한 눈빛 보내는 리트리버…’아~ 하지 말라고’

42
 
ⓒInstagram/marleyinnyc

ⓒInstagram/marleyinnyc

[노트펫] 몰래 뽀뽀한 보호자를 향해 불만 가득한 눈빛을 보내는 리트리버의 모습이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고 지난 18일(이하 현지 시각)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보도했다.

미국 뉴욕에 살고 있는 남성 게리(Gary)는 이달 초 자신의 반려견인 골든 리트리버 ‘말리(Marley)’ 전용 인스타그램 계정에 한 편의 영상을 게시해 큰 관심을 받았다.

말리의 관점에서 작성한 “게리는 선을 넘었어요”라는 글과 함께 공개된 영상 속에는 나란히 앉아있는 게리와 말리의 모습이 담겼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MARLEY NYC(@marleyinnyc)님의 공유 게시물

티셔츠의 냄새를 맡으며 인상을 쓰는 게리. 말리에게도 냄새를 맡아보라고 재차 권하는데.

ⓒInstagram/marleyinnyc

ⓒInstagram/marleyinnyc

말리가 냄새를 맡기 위해 고개를 숙이자 게리는 그 틈을 놓치지 않고 녀석의 머리에 뽀뽀를 했다.

ⓒInstagram/marleyinnyc

ⓒInstagram/marleyinnyc

예상치 못한 뽀뽀를 받게 된 말리는 즉시 고개를 들어 게리를 향해 불만 가득한 눈빛을 보내는 모습이다.

ⓒInstagram/marleyinnyc

ⓒInstagram/marleyinnyc

해당 영상은 19일 기준 3,381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화제가 됐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맙소사 마지막 그의 표정이 이 영상을 멈출 수 없게 만듭니다”, “리트리버를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이유”, “말리의 눈빛에 반했어요. 속았다는 사실을 알고 난 후 녀석이 보여준 귀여운 행동에 마음이 녹았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