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1인 가구 식품 첨가물 섭취 수준, 다행히 안전한 상황”

18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지난해 우리나라 19세 이상 1인 가구의 식품 첨가물 섭취 수준을 평가한 결과, 위해 우려가 없는 안전한 수준이었다고 19일 밝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Rachata Teyparsit-shutterstock.com

식약처는 1인 가구, 가공식품·식품 첨가물 생산·수입 증가에 따라 커피·김치·발효주 등 1인 가구 섭취량이 높은 식품 유형 69종에 사용된 식품 첨가물 28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고 전했다.

그 결과, 1인 가구가 하루에 섭취한 식품 첨가물은 체중 ㎏당 0.0∼103.4㎍(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그램)으로, 하루 최대 섭취 허용량의 0.9% 이하 수준으로 나타났다.

보존료 ‘소브산’ 섭취량이 103.4㎍으로 가장 많이 섭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단맛을 내는 감미료의 경우 19∼49세 1인 가구가 65세 이상보다 약 3배 많이 섭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도시 지역 1인 가구는 그 외 지역보다 단맛 감미료 섭취량이 약 40% 높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