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간 함께한 엄마의 동생 출산을 기다리던 중 버려진 크림이 [함께할개]

20

학대 현장에서 구조 후 입양됐으나 모종의 이유로 파양된 크림이가 평생 가족을 찾고 있다.

크림이 / ‘묘생길’ 인스타그램

지난 25일 고양이 입양 홍보 단체 ‘묘생길’에 크림이의 사연이 올라왔다.

크림이는 지난 2022년 10월 동네 주민에게 야구방망이로 학대당하며 친구들까지 잃었다. 다행히 크림이는 운 좋게 형제들과 무사히 살아남아 쉼터로 옮겨졌다.

구조자에 따르면 동물학대 신고를 접수한 경찰들은 학대하는 현장을 직접 목격한 게 아니고 추정일 뿐이라며 사건을 얼렁뚱땅 마무리했다.

이후 크림이는 쉼터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좋은 가족을 찾아 입양됐다. 크림이는 1년 동안 새 가족을 만나 행복한 제2의 묘생을 살았다. 곧 출산할 보호자 덕분에 동생을 맞이할 준비도 하고 있었다.

하지만 얼마 후 파양이라는 불운을 맞닥뜨렸다. 보호자들은 아이를 출산했다는 이유로 크림이를 다른 집으로 보내기로 결정했다. 보호자는 크림이에게 직접 새 가족을 만들어 주겠다고 약속했으나 파양 결심 이틀 만에 크림이를 쉼터로 보냈다.

‘묘생길’ 인스타그램

가족에게 버려진 반려동물들이 그렇듯 크림이도 파양 이후 구석으로 숨어 나오지 않는 등 안타까운 모습을 보였다.

다행히 현재 크림이는 다시 사람에게 마음을 열어 새 가족에게 입양갈 준비가 된 상태다.

크림이는 쉼터에서 함께 지내는 고양이들에게 간식을 양보할 정도로 착하고 사람들에게 항상 먼저 다가가는 개냥이다.

2살인 크림이는 남자아이다. 중성화 수술과 예방접종을 완료했으며 매우 건강한 상태다.

크림이에 관한 입양 문의는 인스타그램 계정 @cat__yy.mm.dd로 하면 된다.

[함께할개] 위키트리는 유기견·유기묘 보호소 등에서 안락사 위기에 놓인 유기 동물들이 새로운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유기 동물 소개 코너 ‘함께할개’를 운영합니다.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한 캠페인에 함께해 주세요. 제보 qllk338r@wikitree.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