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햄버거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슬픈 소식이 전해졌다

17

맥도날드가 일부 메뉴의 값을 올린다.

서울의 한 맥도날드 매장 앞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연합뉴스

맥도날드는 다음 달 2일부터 일부 메뉴의 가격을 올린다고 26일 밝혔다. 맥도날드에 따르면 전체 메뉴의 22%인 16개 메뉴의 값이 오른다. 평균 인상률은 2.8%.

버거 단품 중 햄버거, 치즈버거, 더블 치즈버거, 트리플 치즈버거는 각각 100원 오른다. 불고기 버거는 200원, 에그 불고기 버거는 400원 인상된다. 빅맥,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단품, 해피밀, 맥카페도 가격은 유지된다.

맥도날드는 “원부자재 가격, 물류비, 인건비 등의 제반 비용이 상승한 데 따른 것”이라며 조정 품목과 규모를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맥도날드 직원이 감자튀김을 담고 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이번 가격 인상은 지난해 11월 이후 6개월 만이다. 맥도날드는 지난해 11월 13개 메뉴의 가격을 평균 3.7% 올렸다. 그 이전인 지난해 2월엔 일부 메뉴의 가격을 평균 5.4% 인상한 바 있다.

이러한 가격 인상 흐름은 다른 프랜차이즈 업체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난다.

파파이스는 지난 15일 치킨, 샌드위치, 사이드 메뉴, 디저트, 음료 등의 가격을 평균 4% 인상했다. 굽네치킨은 배달 수수료와 인건비, 임대료 상승을 이유로 9개 메뉴의 가격을 1900원씩 인상했다. 노브랜드 버거는 지난 2월 버거와 사이드 메뉴 등 30여 종의 가격을 평균 3.1% 인상했다.

한편 맥도날드는 지난해 사상 최대인 1조 292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가맹점을 제외한 직영 매출은 전년 대비 12.4% 증가한 1조 1180억 원을 달성, 처음으로 1조 원을 돌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