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도 못한 현대자동차 근황… 마침내 세계 1위 등극

14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새 역사를 썼다. 올해 1분기 영업이익률이 ‘톱5’ 완성차업체 중 세계 1위를 기록했다.

12일 연합뉴스가 지난해 글로벌 판매량 기준 1∼5위 완성차업체의 1분기 실적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올해 1분기 매출 66조8714억원과 영업이익 6조9831억원을 기록했다.

해당 기간 현대차그룹은 176만7000대를 판매했다. 지난해에 이어 판매량 순위도 3위를 유지했다. 글로벌 완성차 시장에서 판매량뿐만 아니라 수익성 측면에서도 ‘빅3’ 자리를 굳혔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 뉴스1

판매량 1위인 도요타는 올해 1분기에 해당하는 2023회계연도 4분기에 매출 11조726억엔(97조5400억원), 영업이익 1조1126억엔(9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2위인 폭스바겐은 올해 1분기 매출 754억6000만유로(111조5500억원), 영업이익 45억9000만유로(6조7800억원)로 나타났다.

현대차그룹은 톱5 가운데 판매량은 3위였지만 영업이익률은 가장 높았다. 현대차(제네시스 포함·8.7%)와 기아(13.1%)의 합산 영업이익률은 10.4%. 이는 도요타그룹(10.0%), GM그룹(8.7%), 폭스바겐(6.1%), 르노-닛산-미쓰비시(4.3%)를 모두 앞지른 수치다.

현대차에 이어 4위인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매출과 영업이익 액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판매량(169만9000대)과 합산 영업이익률(약 4.3%), 판매단가 등을 고려하면 영업이익이 현대차그룹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추정된다.

5위인 GM그룹은 매출 430억1400만달러(59조원), 영업이익 37억3800만달러(5조1000억원)를 기록했다.

현대차그룹이 대중 브랜드 이미지를 벗고 고수익 브랜드로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기아 쏘렌토 / 기아 제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