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진짜야…?’ 결혼식장에 나타난 커다란 뱀, 하객들 겁주는 포스

43
본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본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노트펫] 결혼식장에 나타난 ‘커다란 뱀’이 하객들에게 겁을 주는 해프닝이 벌어졌다고 지난 10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미국 애리조나에선 한 부부의 결혼식이 진행됐고 많은 하객들이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하고 있었다.

하지만 느닷없이 청첩장을 받지도 않은 ‘민폐 손님(?)’이 결혼식장에 들어와 분위기가 얼어붙었다. 그 손님은 길고 굵은 몸을 가진 야생 뱀이었다.

신부의 자매인 산드라 레오스(Sandra Leos) 씨가 지난 8일 틱톡에 공개한 영상은 결혼식 분위기를 깨버린 뱀을 담았다. 이 뱀은 크기가 제법 커서 보는 것만으로 소름이 돋는다.

그러나 놀랍게도 신부의 또 다른 자매인 에리카 씨가 아무도 뱀에게 선뜻 다가가지 못하는 상황에서 용기를 발휘했다.

ⓒTiktok/Sandra Leos

ⓒTiktok/Sandra Leos

영상 속에서 에리카 씨는 뱀에게 다가가더니 맨손으로 녀석의 꼬리를 덥석 잡았다. 하객들은 에리카 씨가 뱀을 들어 올리자 소리를 질렀다.

에리카 씨는 아랑곳하지 않고 뱀을 잡아 든 채로 주변에 있는 수풀 쪽으로 걸어갔다. 아마 풀이 있는 곳에 뱀을 놓아주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

해당 영상은 많은 네티즌의 이목을 끌었다. 영상을 본 이들은 “저라면 겁이 났을 거예요”, “뱀은 그저 놀고 싶었던 것 같아요”, “저 분이 결혼식을 살렸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Tiktok/Sandra Leos

ⓒTiktok/Sandra Leos

매체에 의하면, 에리카 씨는 어릴 때부터 메뚜기와 두꺼비 뿐 아니라 뱀까지 잡을 수 있었단다.

다만,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시는 뱀과 마주하게 됐을 경우 뱀을 직접 죽이거나 포획하는 일은 피하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고 권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