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뜻밖의 은행이 대한민국 7번째 시중은행으로 격상됐다, 무려 32년 만이다 (+정보)

49

대구·경북권 중심의 지방은행인 대구은행이 시중은행으로 전환한다.

1992년 평화은행 인가 이후 32년 만에 새로운 시중은행의 출범이다.

대구 수성구 대구은행 본점 앞 열린광장에서 은행 직원이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 인가’를 축하하는 현수막 앞을 지나고 있다. / 뉴스1

금융위원회는 16일 제9차 정례회의를 열고 대구·경북권 중심의 지방은행인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을 위한 은행업 인가를 의결했다.

이에 따라 대구은행은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한국씨티은행, KB국민은행, SC제일은행에 이은 7번째 시중은행이 됐다. 지방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으로는 첫 사례다.

금융위는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외부평가위원회 심사 등을 통해 자본금·대주주·사업계획 타당성 등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시중은행 전환을 위한 인가 요건을 모두 충족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시중은행으로 전환된 대구은행은 수도권 및 충청·강원 등에 향후 3년간 영업점 14개 등을 신설할 계획이다.

아울러 자체 비대면 채널 고도화, 외부 플랫폼과 제휴 확대 등을 통해 고객 접근성을 개선하고, 비용을 절감하여 낮은 금리의 다양한 대출 상품을 소비자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금융당국은 제도 개선 사항이 실효성 있게 작동되고 일선 현장에 준법경영 문화가 안착할 수 있도록 인가 이후 내부 통제 개선 사항 관련 이행 실태를 주기적으로 감독할 계획이다.

또 이와 관련된 보고 내용의 적정성을 점검해 필요시 보완·개선 조치를 추진할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