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녀린 몸에 테이프 감아놓은 상태로 방치된 고양이..확 달라진 ‘묘생역전’

85
ⓒBrandywine Valley SPCA

ⓒBrandywine Valley SPCA
 

[노트펫] 가녀린 몸에 테이프를 감아놓은 상태로 방치된 고양이가 새로운 가족을 만났다고 지난 16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ABC6’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미국 펜실페이니아주 체스터 카운티에 위치한 한 집에선 제대로 보살핌을 받지 못한 동물 38마리가 구조됐다.

이 동물들 가운데 몸에 테이프가 감겨져있던 암컷 새끼 고양이 ‘루(Roo)’는 다리 한쪽이 없었으며, 수술이 긴급히 필요한 상태였다.

ⓒBrandywine Valley SPCA

ⓒBrandywine Valley SPCA

몸이 아픈데도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했던 루. 녀석을 맡게 된 동물 보호소 ‘Brandywine Valley SPCA’는 루가 수술을 받도록 지원했다.

보호소 관계자 아담 램(Adam Lamb)은 매체에 “이 작은 고양이가 견뎌낸 일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픕니다. 루가 이러한 끔찍한 방치 속에서 살아남은 건 기적입니다”라며 루가 얼마나 힘든 상황에 처해있었는지 설명했다.

ⓒBrandywine Valley SPCA

ⓒBrandywine Valley SPCA

다행히 루는 수술을 잘 받았고 위탁 가족의 품에서 회복기를 가졌다. 지난 14일 보호소가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은 사람들에게 안겨 있는 루를 보여준다.

보호소는 “루는 위탁 가정에서 키우는 개와 친구가 됐습니다. 녀석은 이곳에서 치유 받았고 계단을 오르락내리락 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Brandywine Valley SPCA

ⓒBrandywine Valley SPCA

더 나아가 위탁 가족은 따뜻한 결단을 내렸다. 이들은 루를 공식적으로 입양했다. 아프고 힘든 날을 보냈던 새끼 고양이에게 새로운 가족이 생긴 것이다.

루의 사연을 알게 된 네티즌은 “사랑스러운 해피 엔딩이네요!”, “정말 대단합니다. 세상에는 여전히 멋진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서 기뻐요”, “가슴이 뭉클합니다” 등의 소감을 남겼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