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띠 부러뜨려 죄송해요” 무인사진관 CCTV에 90도 인사 후 보상금 두고 간 아이들

1568

무인사진관을 이용하다 머리띠를 부러뜨렸다며 정중히 사죄 인사를 한 후 보상금을 놓고 간 아이들의 모습이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무인사진관을 이용하다 머리띠를 부러뜨렸다며 정중히 사죄 인사를 하는 여자아이들 /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인천 영종도에서 무인사진관을 운영하는 A 씨는 지난 16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감동의 아침을 만들어 준 아이들’이란 제목의 게시물을 올렸다.

A 씨는 “한 학생이 어제 전화 와서 머리띠 부러졌다고 하길래 ‘다음부터 조심해 주세요’라고 하고 끊었다. 오늘 아침에 청소하러 갔더니 세상에 아이들이 이렇게 편지와 2000원을 넣어놓고 갔다”고 설명했다.

A 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머리띠 부숴서 죄송합니다’라는 메모와 현금 2000원이 놓여 있다.

여자아이들이 놓고 간 ‘머리띠 부숴서 죄송합니다’라는 메모와 현금 2000원 /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A 씨는 “코끝이 찡하게 감동받았다. 어떤 예쁜 마음씨의 아이들인지 CCTV 영상을 찾아보다가 눈물이 났다”고 밝혔다.

영상에서 두 여자아이는 카메라를 바라보며 꾸벅 인사하고 있다.

A 씨는 “애들이 카메라를 보며 인사까지 했다. 한 아이는 거의 90도로 한참을 고개 숙이고 있더라. 길에서 보면 괜찮다고 이야기하고 칭찬해 주고 싶다”고 적었다.

이어 “무인 사진관 운영하며 생각만큼 장사도 잘 안되고 카메라 부수고, 침 뱉고 가고 이런 일만 있어서 장사 그만해야지 싶었는데, 이 아이들로 인해 가슴이 따뜻해지는 하루였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이들 마음이 너무 예쁘다”, “덕분에 인류애 충전하고 간다”, “부모님이 누구신지 궁금하다”, “너무 사랑스러운 아이들” 등의 댓글을 남겼다.

+1
5
+1
4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