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오늘저녁’…삼청이 아귀찜 맛집은?

20

‘생방송 오늘저녁’ 맛집 메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MBC ‘생방송 오늘저녁’에는 ‘분식왕’과 ‘옆집 부자의 비밀노트’ 편이 안방을 찾는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기사와 관련 없음) / Hyeonny.kim-shutterstock.com

‘분식왕’ 코너에서는 엄마의 36년 칼국숫집이 소개된다. 대구 중구의 서문시장에 가면 시장의 명물로 불리는 칼국수 골목이 있다. 수많은 칼국숫집 중에서도 푸짐한 인심과 내공 깊은 손맛으로 소문난 분식왕이 있다.

36년째 매일 직접 면을 반죽하고 숙성해 칼국수를 만든다는 황분희(68) 사장님! 손목과 어깨 등 안 아픈 곳이 없지만 오로지 맛을 위해 기계가 아닌 손반죽을 고집하고 있다. 결혼하자마자 남편의 건강이 급격히 나빠지며 홀로 생계를 책임져야 했던 사장님은 남편의 병원비와 자식들의 뒷바라지를 위해 칼국수 장사를 시작하게 됐다.

착한 가격은 물론 정성 가득 담긴 분식왕의 칼국수! 인기 비결은 이뿐만이 아니다. 손님들의 입맛과 취향에 따라 골라먹는 칼국수가 있다는 것. 칼국수를 삶은 후 찬물에 헹군 미지근한 건진 국수와 홍두깨로 밀가루 반죽을 눌러서 만든 뜨거운 누른 국수가 그 주인공이다.

비슷한 듯 또 다른 매력으로 손님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바쁜 엄마를 위해 시간이 날 때마다 가게에 나와 일을 돕는다는 딸 양선아(42) 씨! 훗날 국숫집을 물려받기 위해 틈틈이 후계자 수업도 받고 있다. 그야말로 청춘을 다 바쳤다! 인생 손칼국수를 만드는 오늘의 분식왕을 만나보자.

‘옆집 부자의 비밀노트’ 코너에서는 삼청이 아귀찜과 한정판 아귀 해물탕을 만나본다. 오늘의 ‘옆집 부자’를 찾아온 곳은 서울특별시 신당동의 약수역 인근이다. 이곳에 한 자리에서 30년 넘게 자리를 지켜온 터줏대감 맛집이 있다.

식사 시간엔 웨이팅은 기본! 화끈한 인기를 자랑하는 오늘의 주인공은 자꾸만 당기는 중독성 강한 양념이 매력적인 아귀찜이다. 맛이 예술이라고 손님들이 입을 모아 극찬하는 이곳 아귀찜은 자극적이지 않고 깔끔한 매운맛이 특징이다. 게다가 잔가시가 제거된 채 나와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먹기 좋다고 한다. 모든 손님 입맛을 저격하는 데 성공한 노재경(65) 사장님.

연 매출은 무려 16억! 그 맛의 결정타는 ‘삼청이’에 있다는데? 아귀찜을 조리할 때 사장님이 매년 담그는 유자청, 생강청, 그리고 매실청을 첨가해 생선의 비린내를 확실하게 잡고, 감칠맛을 내는 것이 오늘의 첫 번째 비밀 노트다. 아귀찜만큼 이 집에서 유명한 아귀 해물탕! 매출을 20% 이상 상승시킨 효자 메뉴라고 한다.

포항 구룡포에서 잡히는 신선한 생물 아귀로만 탕을 끓인다는 사장님. 최고 품질 아귀만 고집하기 때문에 물량이 많지 않아서 하루 10개 한정판매를 한다고 한다. 소고기만큼 버릴 게 하나 없다는 아귀에서도 특히 귀하다는 간! 바다의 푸아그라로 불리며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깔끔하게 손질한 생물 아귀 살코기와 내장, 그리고 갖은 해산물과 미나리 등 채소를 한소끔 끓여내면 입에서 사르르 녹는 남다른 식감의 아귀 해물탕이 탄생한다! 장사 30년 세월의 깊이가 담긴 오늘의 옆집 부자를 함께 만나러 떠나보자.

화제의 현장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는 ‘생방송 오늘저녁’은 매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다.

※ 해당 글은 아무 대가 없이 작성되었음을 밝힙니다.

MBC ‘생방송 오늘저녁’
+1
0
+1
0
+1
0
+1
0
+1
0